부동산 >

[fn이사람] "상식 없인 손해보는 부동산경매… 카툰으로 문턱 낮췄죠"

강명주 지지옥션 회장
경·공매데이터 전문업체 열고
누락되던 정보 공개 고객 만족
AI 활용 낙찰예측시스템 키울것
[fn이사람] "상식 없인 손해보는 부동산경매… 카툰으로 문턱 낮췄죠"
"경매에 대한 상식 없이는 손해를 볼 수도 있다. 철두철미하게 권리분석을 해야 한다."

12일 부동산 경·공매 데이터 전문업체인 지지옥션 창업주이자 대표인 강명주 회장(사진)이 밝힌 경매에 대한 지론이다. 경매는 수익을 높일 수 있는 부동산 투자이지만 그만큼 학습 등 공을 들여야 한다고 강조한다. 강 회장이 지난해 12월 신간 서적 '경공매 부동산 카툰경매'를 출간한 것도 이와 맞닿아 있다. '카툰경매'는 강 회장이 지난 2000년부터 2023년까지 그려온 '경매 만평' 1254컷을 수록했다. 카툰의 80%는 경매에 관한 정보를 그렸고, 20%는 부동산 시세나 정치 이슈 등 시사적 분야에 대한 그의 생각을 담았다.

강 회장은 "지난 20여년 동안 꾸준히 경매 만평을 올리다 보니 책을 내게 됐다"며 "인터넷을 통해 편하고 상세하게 정보가 통용되기 시작하면서 만평을 통해 독창적으로 정보를 전하고 싶었다. 지금도 일주일에 1~2편씩 만평을 그린다"고 말했다.

만평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도 늘었다. 서점에 있는 수많은 경·공매 서적 중 카툰경매 서적을 찾는 사람도 적지 않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강 회장은 "1년에 수만건의 경매물건이 나온다. 경매 물건은 감정가로 하다 보니 시세의 70%로 저렴하다"며 "그러다 보니 확실한 수익이 되는 경우가 많다. 주택부터 빌딩, 선박까지 다양한 경매물건이 있지만 경매를 잘하려면 경매 상식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매를 하는 모든 과정을 본인이 다 선택하는 만큼 가격과 임차인 관계, 권리분석까지 꿰뚫고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강 회장은 "경매로 흥할 수도 있지만 손해를 볼 수도 있다. 권리분석을 철저하게 하고 임차인 관계 등도 잘 파악해야 한다"며 "낙찰받은 후 포기하는 경우가 10~20%나 된다. 이 경우 입찰보증금을 손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지옥션 성장의 토대가 된 것도 누락 없이 경매정보를 제공한 게 시초였다. 공개된 경·공매 정보가 드물던 시기 강 회장은 경매정보를 담은 정보지를 만들어 법원 경매장을 찾았고, 이 정보지를 찾는 수요는 넘쳤다. 당시 무료로 배포한 경매정보지는 순식간에 동이 났다. 이를 계기로 경매정보를 제공하는 사업을 하게 됐다. 지지옥션의 시작이었다.

강 회장은 "당시만 해도 경매정보 가운데 누락된 정보가 있었다. 일부에게만 공개되는 것이었는데 이 누락정보까지 모두 정보지에 담아 제공하니 고객들에게는 만족감이 상당했다"고 설명했다. 모든 고객에게 정보를 공평하게 제공하고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 셈이다.

강 회장이 만평을 그리며 경·공매 정보를 제공하고, 전문가를 통해 경·공매 교육을 하고 있는 것도 이 같은 취지다.


앞으로는 한층 더 깊이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자 하는 게 그의 계획이다. 지지옥션은 지난달 인공지능(AI)을 활용, 경매 확률이나 낙찰금액 등을 예측하는 'ALG 3.0' 낙찰예측시스템을 출시한 바 있다.

강 회장은 "경매를 통해 수익을 많이 낼 수 있지만 그만큼 투자는 신중한 게 중요하다"며 "지지옥션이 그동안 축적해온 데이터를 분석해 낙찰가격을 미리 예측하고 낙찰일이나 감정가를 전망하는 서비스를 활발하게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