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자기밖에 모르나"..이준석 카페 '노매너' 논란에 양향자, 뜻밖의 수혜?

지난 8일 서울 수서역 내 한 카페에서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박경석 전장연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이 대표가 커피를 마시는 동안 양향자 원내대표가 잔을 받지 못한 이들에게 커피를 전달하고 있다. 출처=OBS 유튜브
지난 8일 서울 수서역 내 한 카페에서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박경석 전장연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이 대표가 커피를 마시는 동안 양향자 원내대표가 잔을 받지 못한 이들에게 커피를 전달하고 있다. 출처=OBS 유튜브

OBS 유튜브에 공개된 이준석 대표와 개혁신당 지도부의 모습
OBS 유튜브에 공개된 이준석 대표와 개혁신당 지도부의 모습

[파이낸셜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최근 전국장애인연대 박경석 대표와 카페에서 만나 대화하는 장면이 뒤늦게 논란이 되고 있다. 이 대표가 자기 커피만 먼저 챙겨 들고, 구석 자리에 앉은 동료를 챙겨주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13일 OBS 유튜브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8일 서울 수서역에서 당 지도부와 시민들에게 귀성 인사를 했다. 이날 전장연 박경석(64) 대표는 이대표에게 ‘장애인 이동권’에 대한 정책 의견서를 전달하기 위해 이곳을 찾았다. 이 대표를 포함한 개혁신당 지도부는 박 대표와 함께 수서역 내에 있는 카페에서 ‘간이 차담회’를 가졌다.

영상을 보면 자리에 앉은 이 대표와 박 대표가 카페에 착석해 대화를 시작한 지 2분쯤이 지나자 주문한 음료가 나왔다. 카페 직원은 영상 속 맨 오른쪽에 앉은 양향자(57) 원내대표 앞에 커피를 차례차례 내려놓았다.

이어 양 원내대표가 커피를 건네기 시작했다. 양 원내대표는 동석자 가운데 가장 연장자인 박 대표에게 첫 커피잔을 건넸다. 양 원내대표는 그 뒤 두 번째 잔을 이 대표에게 건넸다. 이 대표는 그 잔을 두 손으로 받아 든 다음 웃고 이야기하면서 한 모금 마셨다.

그러는 동안 양 원내대표는 이 대표 뒤쪽에 앉은 당 관계자 3명에게 커피를 차례차례 전달했다. 이 대표는 눈 앞에서 커피잔들이 전달되는 동안 눈길만 슬쩍슬쩍 보낼뿐 도와주지 않았다. 대신 자신과 마주 앉은 박 대표의 이야기를 듣는 데 조금 더 집중한 모습이었다.

이 장면을 담은 영상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졌다.
누리꾼들은 “구석자리부터 착착 돌리는 게 기본인데” “사회생활도 안 해봤나?” “이건 매너의 문제” “자기밖에 모르는 사람” 등 비판하는 반면 “상대방(박 대표와)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느라 그럴 수도 있다”는 반응도 이어졌다.

한편, 자리에 앉은 사람 모두에게 커피가 전달된 뒤에야 자기 커피를 챙긴 양 원내대표가 뜻밖의 수혜를 봤다. 누리꾼들은 “임원까지 올라가신 분은 역시 남다르다”며 양 원내 대표의 매너를 칭찬했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