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꽉막힌 도로서 갑자기 나타난 대형버스..무려 20초간 역주행 '아찔' [영상]

지난 10일 오후 2시42분쯤 충남 논산시 한 도로에서 역주행해 정체 차량들을 추월한 승합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지난 10일 오후 2시42분쯤 충남 논산시 한 도로에서 역주행해 정체 차량들을 추월한 승합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지난 10일 오후 2시42분쯤 충남 논산시 한 도로에서 역주행해 정체 차량들을 추월한 승합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지난 10일 오후 2시42분쯤 충남 논산시 한 도로에서 역주행해 정체 차량들을 추월한 승합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파이낸셜뉴스] 설 연휴 정체가 심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넘어 약 20초간 반대편 차선으로 역주행해 1차선에 있던 차들을 추월한 승합차가 논란이 되고 있다.

13일 온라인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지난 12일 ‘엄청난 버스를 봤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첨부한 영상을 통해 설 연휴인 지난 10일 오후 2시 42분경 충남 논산시 연산면 송정리의 한 도로에서 아찔한 역주행을 한 승합차의 모습을 공개했다.

A씨는 “정체 차량이 늘어서 있는 편도 1차로인데 갑자기 버스(승합차)가 안전지대를 침범해 끼어들었다”며 “어디서 온 건지 후방(블랙박스)을 봤더니 흔하게 보이는 오토바이들의 위반 그 이상이더라”고 적었다.

A씨가 공개한 전방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편도 1차로 도로에서 갑자기 승합차 한 대가 안전지대를 넘어 A씨 차량 앞으로 끼어들었다. A씨는 “뭐하는 짓이지? 말도 안되는 짓을”이라며 당황해했다.

A씨가 확인한 후방 블랙박스에는 해당 승합차가 정체 차량이 늘어서 있는 편도 1차로에서 갑자기 중앙선을 넘어 맞은편 도로를 약 20초간 역주행하는 모습이 찍혔다. 역주행 중 맞은편에서 정상 주행 차량이 나타나자 승합차는 재빨리 안전지대로 들어왔다.

A씨는 “이 거리를 역주행했을 줄이야. (심지어) 긴급차량도 아니었다”며 “엄청난 간댕이의 소유자”라고 혀를 내둘렀다.

그는 해당 승합차를 난폭운전, 중앙선 침범, 안전지대 침범(2차례) 등 네 건으로 나눠 각각 신고를 접수했다고 전했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건 면허취소가 답이다” “이런 운전 때문에 여러 사람이 다친다” “이건 단순히 벌금과 벌점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중앙선을 침범할 경우 승용차는 범칙금(현장에서 경찰에게 적발) 6만원 또는 과태료(CCTV나 신고 등으로 적발) 9만원, 승합차는 범칙금 7만원 또는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벌점 30점도 주어진다.

안전지대 등 안전표지에 의하여 진입이 금지된 장소에 진입한 차량은 승용차 6만원, 승합차 7만원의 범칙금이 부과된다.

지난 10일 오후 2시42분쯤 충남 논산시 한 도로에서 역주행해 정체 차량들을 추월한 승합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지난 10일 오후 2시42분쯤 충남 논산시 한 도로에서 역주행해 정체 차량들을 추월한 승합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