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준호, '문화중심마을 특구 조성' 공약

"지역문화진흥법 개정 통해 중앙 주도로 특구화 지정"
정준호 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13일 지역문화진흥법 개정을 통해 고유문화를 간직한 마을을 중앙 주도로 특별구역으로 지정해 문화마을을 보존하고 문화콘텐츠 개발을 지원하는 공약을 내놨다. 정준호 예비후보 제공
정준호 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13일 지역문화진흥법 개정을 통해 고유문화를 간직한 마을을 중앙 주도로 특별구역으로 지정해 문화마을을 보존하고 문화콘텐츠 개발을 지원하는 공약을 내놨다. 정준호 예비후보 제공

【파이낸셜뉴스 광주=황태종 기자】정준호 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13일 지역문화진흥법 개정을 통해 고유문화를 간직한 마을을 중앙 주도로 특별구역으로 지정해 문화마을을 보존하고 문화콘텐츠 개발을 지원하는 공약을 내놨다.

정 예비후보에 따르면 '문화중심마을'은 문화를 통해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문화 중심 특구를 광역단체뿐만 아니라 마을 단위의 기초단체에 지정하겠다는 문화공약이다. '문화중심마을'을 통해 내 집 앞에서 문화예술을 즐기는 '문화슬세권'을 조성해 지역의 가치를 두 배로 올리겠다는 구상이다.

정 예비후보는 "문화체육관광부는 지역 고유의 문화적 자산을 활용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문화도시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그 권역이 비대하고 실질적 접근성 한계로 문화적 혜택이 향유되지 못하는 문제점이 있어 왔다"면서 "동네마다 특색 있는 지역들이 다양성과 창의성을 살릴 수 있는 제도적 환경을 조성해 문화로 재탄생하는 마을을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정 예비후보는 "지방시대는 문화로 펼쳐진다. 지역 주민의 문화 만족도가 높아져야 지역 소멸을 차단할 수 있다"면서 "문화도시는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직결되는 만큼 주민들의 문화여건을 개선해 문화 장벽을 해소하는 데 힘을 쏟겠다"라고 강조했다.

또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예향 광주가 지역 발전을 이끌어 지역 콘텐츠 발전소 역할 등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문화를 통해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