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종인 “개혁신당 공관위원장? 들은 얘기 없고 관심도 없어”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개혁신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개혁신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자신이 개혁신당 공천관리위원장 후보로 논의되는 것과 관련해 “쓸데없는 소리”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통화에서 “나는 그런 얘기는 들어 본 적이 없고 관심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공관위원장 선임 등에 대해서도 다음 최고위 즈음에는 진전된 협의를 이룰 수 있도록 대화를 이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공관위원장 후보군에 김 전 위원장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이 공동대표는 "회의에서 김 전 위원장 성함이 언급된 바는 없다"면서도 "(선임) 기준에 부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공동대표는 공관위원장 선임 기준에 대해 "정무적 감각이 있고 정파 간 이견을 조율할 수 있는, 각 정파에서 신뢰하는 인물이어야 한다는 틀 안에서 찾게 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 공동대표는 전날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나와 "김 전 위원장이 양당에서 지휘봉을 잡아가지고 거의 할 수 있는 모든 걸 이루신 상황에서 성패가 불확실한 제3당에서 역할하시는 것은 사실 부담이 될 수 있겠다"면서도 "하지만 역할을 해 주신다면 정말 감사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최고위원회의 이후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견이 없어 신임 공관위원장으로 김 전 비대위원장 임명이 확정적"이라는 언론 보도도 나왔는데, 김 전 위원장 본인은 이를 일축한 것으로 보인다. 개혁신당도 보도자료를 통해 "금일(13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는 김 전 위원장과 관련해 언급된 적이 없다"며 "개혁신당은 김 전 위원장에게 당직에 대한 의사를 타진한 일 또한 없다"고 전했다. glemooree@fnnews.com 김해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