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尹 “부산, 대한민국 제2의 도시로”

尹, 부산서 최초 비수도권 민생토론회
글로벌허브도시특별법 제정해 부산 육성
"금융·물류특구 기업 재정·세제지원 강화"
"산은 이전, 그 전이라도 부울경 기업 지원 확대"
"가덕신공항 등 3축 사업에 국제업무지구"
"센텀2지구 육성에 교육발전특구 지정"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열한 번째, 부산이 활짝 여는 지방시대'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열한 번째, 부산이 활짝 여는 지방시대'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부산 글로벌허브도시 특별법’ 제정을 통해 부산광역시를 서울특별시에 이은 대한민국 제2의 도시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부산이 활짝 여는 지방시대’를 주제로 한 최초로 비수도권에서 열린 민생토론회에서다.

윤 대통령은 이날 부산시청에서 열린 민생토론회에서 “지방시대를 열 가장 중요한 축이 바로 이곳 부산이다. 저는 대선 때부터 서울과 부산 양대 축이 중심이 돼야 대한민국 전체가 발전할 수 있다고 여러 차례 강조해왔다”며 “부산을 남부권 중심 축,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제2의 도시로 육성키 위해 글로벌허브도시특별법을 제정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부산의 금융·물류특구와 투자진행지구를 지정해 입주 기업에 대한 재정·세제 지원을 강화하고 자율적인 교육환경을 조성해 인재를 유치하겠다”며 “이를 통해 부산을 글로벌 물류·금융·첨단산업의 거점도시로 육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대선 공약인 산업은행 부산 이전도 거듭 밝혔다. 윤 대통령은 “산은을 부산으로 조속히 이전해 글로벌허브도시 부산을 이끄는 동력으로 적극 활용할 것”이라며 “산은 동남권 본부에 기능과 인력을 보강해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역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대폭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가덕도신공항 개항·북항 재개발·경부선 지하화 등 3축 필수사업 이행을 거듭 약속했고, 또 부산 원도심 동구와 북항 지역 국제업무지구 지정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국제업무지구에 대해 구체적으로 “2027년까지 해양 레포츠 단지와 오페라 하우스, 수변 테마파크 등 해양 관광과 상업·문화·국제 행사가 결합된 1단계 국제지구 개발을 추진해 투자 유치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2단계로 국제행사·금융·비즈니스·R&D(연구·개발) 시설이 차질 없이 들어서도록 개발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해운대구에 조성중인 센텀2지구 도심 융합 특구 사업은 판교에 버금가는 부산형 테크노밸리로 구축해 기업과 인재가 모이는 터전이 될 것”이라며 “산업, 주거, 문화가 집약되는 고밀도 복합 개발 통해 도심 역세권 주변에 첨단산업 단지 육성해 힘차게 돌아가는 창업 생태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교육·의료·문화 등 지역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한 교육발전특구 지정을 밝혔다. 이를 통해 자율형 공립고등학교와 K-팝 고교, 항만·물류 고교 등 특성화고, 외국 교육기관 설립 지원을 한다는 것이다.

uknow@fnnews.com 김윤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