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인도, MSCI 신흥국 지수 비중 18.2%로 상향…"사상 최대"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글로벌 주가지수 산정회사 모건 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은 13일 글로벌 스탠더드(신흥국시장) 인덱스에서 인도주식 비중을 사상 최대인 18.2%로 높인다고 발표했다.

마켓워치와 AFP 통신 등에 따르면 MSCI는 이날 인도 증시가 급성장하는 상황을 반영해 오는 29일부터 인도주식의 신흥국 지수 웨이트를 2020년 11월 때보다 거의 2배 가깝게 확대한다고 밝혔다. 현행 비중은 17.9%이다.

MSCI가 신흥국 지수에 새로 편입한 인도주는 5개로 대형주 인덱스에 국영은행 펀자브 내셔널 뱅크, 유니언 뱅크 오브 인디아, 중형주 인덱스에는 바라트 헤비 일렉트로니컬(중전기기), NMDC이다. GMR 에어포트 인프라는 소형주에서 중형주 인덱스로 옮겼다.

현지 애널리스트는 인도가 2020년 외국인 주식보유 제한(FOL)을 표준화하고 인도 주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했으며 중국 등 다른 신흥국 시장이 상대적으로 부진했던 게 이번 비중 인상의 배경이라고 지적했다.

인도주는 신흥국 지수에서 2월 비중이 25.4%로 2.4% 포인트 줄어든 중국에 이어 2번째로 큰 웨이트를 차지하고 있다.

애널리스트는 국내 기관투자가에서 안정된 자금유입, 해외 투자자의 착실한 시장 참여로 인도주 웨이트가 2024년 초반에 20%를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아울러 애널리스트는 2월 조정으로 스탠더드 인덱스와 소형주 인덱스에는 외국 포트폴리오 투자가(FPI)의 패시브 자금이 최대 12억 달러 유입할 공산이 농후하다고 관측했다.

앞서 인도 주식시장은 1월22일 시점에 시가총액 기준으로 홍콩을 제치고 세계 4위 시장에 올라섰다.


관련 통계로는 인도 증시 시가총액이 4조3300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는 홍콩 증시 시가총액 4조2900억 달러를 400억 달러나 웃도는 규모다.

인도 시장의 시가총액은 작년 12월5일 처음으로 4조 달러를 돌파했는데 1개월여 만에 다시 3300억 달러가 늘어나는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