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유통

김밥 한 줄 5000원시대 오나…외식비 줄인상에 부담 가중

뉴스1

입력 2024.04.28 10:29

수정 2024.04.28 10:56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외식 물가 상승률은 3.4%로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 평균보다 0.3%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나 2021년 6월부터 34개월 연속 전체 평균보다 높게 이어지고 있다. 2024.4.3/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외식 물가 상승률은 3.4%로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 평균보다 0.3%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나 2021년 6월부터 34개월 연속 전체 평균보다 높게 이어지고 있다. 2024.4.3/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김명신 기자 = 고물가에 외식 품목 가격이 줄줄이 인상되면서 5월 가정의 달 외식비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생산자물가가 4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치킨을 비롯한 피자, 버거 등 프랜차이즈업계와 제과 등 식음료업계 전반으로 가격 인상 기조가 이어지면서 소비 부담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28일 업계와 한국소비자원의 가격정보 종합 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달 냉면과 김치찌개, 자장면 등 8개 품목 가격이 전년 대비 일제히 상승했다.

냉면의 경우 1만1462원으로 전년 동기 1만692원 대비 7.2% 올랐다.
비빔밥은 1만769원으로 5.7%, 김치찌개백반 8000원으로 4.0%, 자장면 7069원으로 3.9%, 삼계탕 1만6846원으로 3.1%, 칼국수는 9038원으로 3.5% 상승했다.

특히 김밥 가격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올해 김밥 한 줄 가격은 3323원으로 전년 동기 3123원 대비 6.4% 비싸졌다. 2022년 대비로는 23%나 올랐다. 김밥 가격은 2020년 2446원에서 2021년 2692원으로 10% 이상 오른 후 2022년엔 2831원으로 인상됐으며 지난해 3000원 선을 돌파했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해 김밥의 소비자물가지수는 125.90으로 3년간 25% 올랐다. 해당 지수는 전년보다 8.6% 상승했다.

김 원초 가격도 급등세다. 김밥용 김 가격 인상에 더해 조미김 가격도 인상 기조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 초 김 원초 1망(120㎏) 가격은 7만 원대였지만, 최근 35만 원 안팎까지 상승했다. 김 원초는 통상 11월에서 3월까지 수확하는 만큼 현재 상승한 가격은 올해 내내 유지될 가능성이 클 것이라는 전망이다.

업계에 따르면 광천김, 성경식품, 대천김 등 3개 업체는 이달 조미김 가격을 평균 10~20% 인상했다.

원재료 가격 인상 등 여파로 업계 전반으로 프랜차이즈나 제과업계 등 가격 상승도 이어지고 있다.

버거 프랜차이즈 업체 맥도날드는 5월 2일부터 16개 품목의 메뉴 가격을 평균 2.8% 인상한다. 맥도날드는 버거 단품 메뉴 중 △햄버거 △치즈버거 △더블 치즈버거 △트리플 치즈버거는 각 100원, △불고기 버거 300원, △에그 불고기 버거 400원 인상한다.

파파이스도 치킨·샌드위치 등의 메뉴를 평균 4% 인상했다.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굽네와 파파이스 코리아도 제품 가격을 인상했다. 굽네는 치킨 9개 제품 가격을 1900원씩 인상했고, 파파이스 코리아도 제품 가격을 평균 4% 인상했다.

코코아 가격의 인상 여파로 제과업계 가격 인상도 이어진다. 롯데웰푸드(280360)는 코코아 가격 폭등에 따라 5월 1일부터 코코아를 원료로 한 건빙과 제품 17종의 가격을 평균 12% 인상한다고 밝혔다.


건과 주요 제품으로는 △가나마일드 34g 1200→1400원 △초코 빼빼로 54g 1700→1800원 △크런키 34g 1200→1400원 △ABC초코 187g 6000→6600원 △빈츠 102g 2800→3000원 △칸쵸 54g 1200→1300원 △명가찰떡파이 6입 4000→4200원으로 인상한다.

아이스크림 주요 제품으로는 구구크러스터를 기존 5000원에서 5500원으로, 티코를 6000원에서 7000원으로 올린다.


한편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은 지난 25일 롯데마트맥스 영등포점을 방문해 "고환율에 따른 수입원가 상승, 임금 인상 등 제조원가 상승으로 제조업체와 유통업체가 이를 반영할 수밖에 없는 상황은 이해한다"면서도 “물가 상승을 자극하지 않게 가급적 인상 시기를 늦추고 인상 폭을 최소화 해달라"고 당부했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