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라이브 방송중 '아악 하지마'…유튜버 갈등이 부른 참극

뉴시스

입력 2024.05.09 17:31

수정 2024.05.10 09:55

'조폭 출신' 자처하던 두 유튜버 갈등이 원인
고소전으로 법원 출석하는 날 참극 벌어져
습격당한 순간까지 유튜브로 온라인 생중계
유튜버 A씨(40대)는 9일 부산 연제구 부산법원청사 앞에서 흉기를 이용해 유튜버 B(50대)씨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B씨가 진행한 라이브 방송을 습격을 당하는 순간이 실시간으로 중계됐다.(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유튜버 A씨(40대)는 9일 부산 연제구 부산법원청사 앞에서 흉기를 이용해 유튜버 B(50대)씨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B씨가 진행한 라이브 방송을 습격을 당하는 순간이 실시간으로 중계됐다.(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9일 부산 법원앞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은 두 유튜버 간 갈등이 그 원인이었다.

경찰에 따르면 가해자 A씨(50대)는 이날 오전 9시52분께 연제구 부산법원청사 앞에서 흉기를 이용해 피해자 B(50대)씨를 습격했다.
B씨는 심정지 상태로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1시간여만에 숨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두 사람은 모두 전직 조폭을 자처하던 유튜버였다. A씨는 약 9000명, B씨는 약 5000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었다.

이들은 방송 중 서로를 비난하며 갈등을 빚었고 결국 고소전에 이르게 됐다.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이날 부산을 찾은 두 사람은 모두 엽기적인 살인 사건의 당사자가 됐다.

A씨는 그동안 B씨에게 위협을 가하며 습격을 예고한 것으로 파악된다. 이 때문에 B씨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켜고 법원으로 이동했다. 영상 제목에서도 '팬분들은 112에 신고할 준비를 해달라'는 문구를 달았다.

하지만 라이브 방송은 참변을 막지 못했다. B씨가 습격을 당하는 끔찍한 순간은 그대로 온라인에 생중계됐다. 그는 부산 법원 앞에서 '아악 하지마'라는 비명을 지르고 쓰러졌다. 그게 마지막이었다.

사건 현장을 본 목격자들은 A씨와 B씨 모두 흉기를 들고 있던 상태였다고 전했다.

A씨는 달아났지만 오전 11시35분께 경북 경주시에서 검거됐다.

9일 부산 연제구 부산법원청사 앞에서 흉기 난동을 벌인 A씨(40대)가 범행 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글.(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재판매 및 DB 금지
9일 부산 연제구 부산법원청사 앞에서 흉기 난동을 벌인 A씨(40대)가 범행 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글.(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재판매 및 DB 금지


A씨는 범행 직후에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그는 "마지막 인사 드린다. 경주에서 검거됐다. 바다를 못본게 조금 아쉽다.
"고 적었다.

또 "타인의 행복을 깨려는 자를 도저히 용서할 수 없었다.
내 행동은 내가 책임지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ah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