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정보통신

CJ올리브넷, 라이프스타일 혁신기업 "2026년 매출·가치 1조원 기업 목표"

김만기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5.13 18:18

수정 2024.05.13 18:18

유인상 대표, 뉴 비전 선포식
유인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이사가 지난 10일 용산 트윈시티 본사에서 뉴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 제공
유인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이사가 지난 10일 용산 트윈시티 본사에서 뉴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 제공
유인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이사(사진)가 '뉴 비전'을 선포하고 오는 2026년까지 매출 1조원, 기업가치 1조원 달성을 목표로 제시했다.

'디지털 기술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공간과 일상의 변화를 선도하는 라이프스타일 혁신 기업'이라는 뉴 비전 선포를 계기로, 정보기술(IT)·컨설팅 서비스 영역 확대, 인공지능(AI) 팩토리, 클라우드, 스마트스페이스 등 신사업 강화, 선택과 집중을 통한 사업경쟁력 확보 등을 추진키로 했다. 아울러 신규사업 투자와 인수합병(M&A)에도 나설 예정이다.

13일 CJ올리브네트웍스에 따르면 지난 10일 용산 트윈시티 본사에서 전 임직원 대상으로 CEO 타운홀 미팅을 겸한 온·오프라인 비전 선포식을 가졌다.
유 대표는 이날 "뉴 비전에는 CJ올리브네트웍스가 보유한 핵심 역량과 자산으로 새로운 중장기 사업전략을 실행해 CJ그룹의 지향점을 함께 이뤄 가고자 하는 포부를 담았다"며 "시장·고객·기술의 변화를 민첩하게 읽고 새로운 기회를 발굴해 트렌드를 리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유 대표 취임후 CJ그룹의 DX선도, 대외사업 경쟁력 강화, CJ ONE 슈퍼앱 진화 등을 최우선 과제로 지속가능한 성장이 가능한 사업구조로 변모해 나가고 있다. 또한 뉴 비전 선포에 맞춰 '1등·초격차·글로벌' 달성을 위한 최고 인재 확보, 핵심분야 기술역량 강화, 사업 밸류 업 추진 등 혁신 성장이 가능한 조직문화 조성에도 나선다.

뉴 비전은 IT기업으로서의 업의 본질을 바탕으로 CJ그룹의 미션·비전 달성에 기여하겠다는 의미도 담았다. CJ올리브네트웍스의 핵심 역량인 디지털 기술과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 자산을 통해 새로운 중장기 사업전략을 실행해 CJ그룹의 지향점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을 함께 이뤄 가고자 하는 포부를 표현했다.


아울러 'ONLYONE 디지털 경험으로 고객가치를 창출해 임직원의 성장과 행복, 국가사회에 기여한다'는 미션도 발표했다. 디지털 혁신을 통해 고객중심 회사로 변모해 나가고 구성원의 성장과 사회적 가치 창출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최고의 기술과 역량을 개발해 고객과의 신뢰를 구축하고 혁신과 도전으로 지속가능한 성장과 함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의미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