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단체

김밥 등 외식비 또 올라…냉면 한 그릇 1만2천원 육박(종합2보)

연합뉴스

입력 2024.05.17 16:04

수정 2024.05.17 16:04

소비자원 '참가격' 서울지역 8개 메뉴 4월 외식비 유명 냉면집 을지면옥·을밀대 1만5천원, 우래옥·봉피양 1만6천원
김밥 등 외식비 또 올라…냉면 한 그릇 1만2천원 육박(종합2보)
소비자원 '참가격' 서울지역 8개 메뉴 4월 외식비
유명 냉면집 을지면옥·을밀대 1만5천원, 우래옥·봉피양 1만6천원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서울 기준 8개 외식 대표 메뉴 가운데 김밥과 자장면·칼국수·냉면·김치찌개백반 등 5개 품목 평균 가격이 지난달에 또 올랐다.

김밥·자장면 외식비 또 올라…냉면 한 그릇 1만2천원 육박 [촬영 김동민]
김밥·자장면 외식비 또 올라…냉면 한 그릇 1만2천원 육박 [촬영 김동민]

17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 달 서울 기준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8개 외식 대표 메뉴 가운데 김밥 가격은 3천323원에서 3천362원으로 올랐다.

지난 달 서울 김밥 가격은 2년 전보다 15.6%, 1년 전 대비 7.7% 각각 올랐다.

김밥 가격은 2022년 8월 처음 3천원을 넘은 뒤 작년 1월 3천100원, 5월 3천200원, 12월 3천300원 선을 잇달아 넘었다.

지난달 김과 가공식품인 맛김 물가 상승률이 각각 10.0%와 6.1%로 높아 김밥 가격은 더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한류를 타고 김과 김밥이 해외에서 인기를 끌면서 수출 수요가 증가해 국내 공급이 줄어든 데다 일본과 중국의 원초(김 원재료) 작황 부진이 물가 상승으로 이어졌다.


김밥 프랜차이즈인 '바르다김선생'은 이미 지난달 메뉴 가격을 100∼500원 인상했다.

소비자원은 마른김뿐만 아니라 맛살·시금치·참기름·참치통조림·치즈 등 김밥 재료의 올해 1∼3월 평균 가격도 작년 연간 가격 대비 최소 0.5%에서 최대 18.1% 상승했다고 전했다.

마른김 10장의 가격은 작년 1천40원에서 올해 1천228원으로 18.1%, 시금치 한 단은 3천739원에서 4천94원으로 9.5%, 맛살(100g)은 934원에서 977원으로 4.6% 올랐다.

사단법인 한국물가정보는 이달 초 기준 서울 지역 10개 업체 '기본 김밥' 가격을 조사한 결과 3천∼4천원으로 평균값이 3천580원으로 5년 전인 2019년 2천∼3천500원보다 평균 35.1% 올랐다고 발표했다.

8개 프랜차이즈 업체 기본 김밥값은 3천∼4천300원 등 평균 3천838원으로 2019년보다 30.6% 올랐다.

한국물가정보는 또 김밥 재료 13개 품목의 최근 5년간 가격 변화를 분석한 결과 재래 김 10장 가격이 2019년 5월 800원에서 이달 1천300원으로 62.5% 오르는 등 대부분 상승했다고 강조했다.

같은 기간 당근 2개 값은 1천330원에서 2천670원으로 100.8%, 맛소금 15g은 50원에서 130원으로 160%의 상승률을 각각 보였다.

을지면옥 영업 재개 을지면옥 영업 재개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23일 2년 만에 영업을 재개한 서울 종로구 을지면옥에서 시민들이 식사를 위해 줄을 서 있다. 중구 을지로에서 37년간 영업해온 을지면옥은 지난 2022년 6월 세운재정비촉진지구 3-2구역 재개발 추진으로 문을 닫은 뒤 지난 22일부터 종로구 낙원동으로 장소를 옮겨 장사를 재개했다. 2024.4.23 ondol@yna.co.kr (끝)
을지면옥 영업 재개 을지면옥 영업 재개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23일 2년 만에 영업을 재개한 서울 종로구 을지면옥에서 시민들이 식사를 위해 줄을 서 있다. 중구 을지로에서 37년간 영업해온 을지면옥은 지난 2022년 6월 세운재정비촉진지구 3-2구역 재개발 추진으로 문을 닫은 뒤 지난 22일부터 종로구 낙원동으로 장소를 옮겨 장사를 재개했다. 2024.4.23 ondol@yna.co.kr (끝)

서울지역 자장면 가격은 지난 3월 7천69원에서 지난 달 7천146원이 됐다.

같은 기간 칼국수 한 그릇 값은 9천115원에서 9천154원으로 인상됐고 냉면 가격은 한 그릇에 평균 1만1천538원에서 1만1천692원으로 올라 1만2천원을 목전에 뒀다.

실제 서울 유명 냉면집인 을지면옥은 종로구 낙원동으로 이전해 지난 달 2년 만에 영업을 재개하면서 냉면값을 기존 1만3천원에서 1만5천원으로 2천원 올렸다.

을밀대는 냉면 한 그릇에 1만5천원을 받는다. 냉면값은 필동면옥은 1만4천원이고, 우래옥과 봉피양은 1만6천원까지 치솟았다.

콩국수로 유명한 진주회관 역시 지난 3월 콩국수 가격을 1만5천원에서 1만6천원으로 인상했다.

명동교자는 칼국수 값을 작년 12월 1만원에서 1만1천원으로 올렸다.

이처럼 칼국수와 냉면, 콩국수 가격이 재료비 인상 등을 이유로 치솟으면서 '면플레이션'(면과 인플레이션 합성어·면 물가 상승)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서울 지역 김치찌개 백반 가격도 8천38원에서 8천115원으로 올랐다.

삼겹살과 비빔밥은 각각 1만9천981원, 1만769원으로 3월과 4월 가격이 같았고, 삼계탕 가격은 1만6천923원에서 1만6천885원으로 38원 떨어졌다.

소비자원은 앞서 2월과 3월 서울 지역 8개 메뉴 외식비에 변동이 없다고 참 가격 사이트를 통해 공개했으나, 통계오류를 뒤늦게 확인하고 3월 가격 정보를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달 서울 개인서비스요금을 보면 이발소 비용은 1만2천154원으로 전달과 동일하고 목욕비는 1만231원에서 1만308원으로 77원 올랐다.

서울지역 2∼4월 8개 외식메뉴 가격 [한국소비자원 참가격 외식비 자료]
서울지역 2∼4월 8개 외식메뉴 가격 [한국소비자원 참가격 외식비 자료]

noano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