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경제

'러의 보복' 시작됐다… 1조 넘는 伊·獨 3개은행 자산 압류

송경재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5.19 18:23

수정 2024.05.19 18:23

우크라전 이후 최대규모 보복
가즈프롬 자회사가 은행 제소
ECB도 유로존은행 철수 촉구
美 직접제재 전 연쇄도산 방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러시아가 이탈리아 유니크레딧, 독일 도이체방크와 코메르츠방크 등 3개 유로존(유로 사용 20개국) 은행 자산을 압류, 서방의 러시아 자산 압류에 대한 보복을 시작했다. 압류 규모는 7억유로(약 1조원)가 넘는다.

■7억유로 자산 압류, 보복 신호탄?

파이낸셜타임스(FT)는 18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법원이 이들 3개 유로존 은행에서 7억유로가 넘는 자산을 압류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가 2022년 2월 우크라이나를 전면 침공한 뒤 미국과 유럽 등 서방이 대대적인 경제제재에 나선 이후 러시아의 최대 규모 보복이다. 유럽중앙은행(ECB)이 유로존 은행들에 러시아 철수 계획을 신속히 입안해 제출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진 직후 러시아의 유로존 은행 자산 압류가 결정됐다.

상트페테르부르크 법원은 이탈리아 유니크레딧의 러시아 자산 가운데 약 4.5%인 4억6300만유로 어치를 압류했다.
유니크레딧 러시아 자회사 지분, 러시아 자회사가 보유한 주식과 펀드들이 압류됐다.

법원은 아울러 도이체방크 자산 2억2860만유로 어치도 압류했다. 법원은 이와 함께 도이체방크에 러시아 내 사업 부문을 매각할 수 없다고 결정했다. 이미 러시아 정부 허가를 받아야 매각이 가능하지만 법원 결정으로 정부 허가를 받아도 매각 자체가 불가능해졌다.

유니크레딧과 도이체방크 자산 압류 규모만 7억유로 어치에 이른다. 상트페테르부르크 법원은 또 코메르츠방크 자산 압류도 결정했지만 세부 내용과 규모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이번 유로존 은행 자산 압류는 러시아 국영 석유·가스 업체인 가즈프롬 자회사 루스키말리안체의 제소가 발단이 됐다. 루스키말리안체는 독일 엔지니어링 업체 린데와 계약이 틀어짐에 따라 이 계약을 보증했던 은행들이 대금을 돌려줘야 한다며 상트페테르부르크 중재법원에 제소했다. 루스키말리안체는 상트페테르부르크 인근 우스트-루가에서 액화천연가스(LNG)를 생산하고 있다. 루스키말리안체는 2021년 7월 린데에 LNG 생산설비 설계와 장비 공급, 건설 계약을 맺었다. 그러나 린데는 1년 뒤 유럽연합(EU)의 제재로 인해 작업을 중단했다. 루스키말리안체는 소장에서 지급을 보증했던 은행들에 돈을 달라고 요청했지만 이들은 "러시아 기업에 지불을 하면 유럽 제재를 위반하는 것이 될 수 있다"면서 지급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유니크레딧은 러시아 영업규모가 가장 큰 유로존 은행 가운데 하나로 러시아 지사 직원 수만 3000명이 넘는다. 흑자도 많이 내는 곳이다. 유니크레딧은 이달 실적 발표에서 러시아 사업 부문 순익이 1·4분기 2억1300만유로에 이르러 1년 전 9900만유로에서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유니크레딧 자산이 압류되자 이탈리아 정부는 20일 외교장관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기로 했다.

■ ECB, 이미 은행들에 철수 촉구

ECB는 미국이 러시아에서 활동하는 유로존 은행들에 대한 대대적인 제재에 나설 경우 유로존 은행 시스템 자체가 심각한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로 러시아 사업을 정리할 것을 은행들에 촉구한 바 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ECB는 최근 수 주일에 걸쳐 유로존 은행들에 러시아에서 어떻게 빠져나올 것인지 세부 계획을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 은행들은 이르면 오는 6월 러시아 사업을 접어야 하며 ECB에 관련 '행동 계획'을 제출해야 한다.

미국이 직접 제재에 나서기 전에 ECB가 사전 단속을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제재 조짐은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앞서 지난주 오스트리아의 라이파이젠 국제은행(RBI)이 미국의 압력으로 러시아 자산을 유럽 내 자산으로 교환하는 협상을 중단해야 했다.

소식통은 RBI 사건으로 인해 ECB가 불안해하기 시작했다면서 ECB는 미국이 제재에 나서면 유로존 은행 시스템이 심각한 타격을 입을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ECB의 우려는 그저 막연한 불안 때문이 아니다. 국제 금융망 핵심인 미 금융시스템에 접근하지 못하면 은행 영업이 심각한 타격을 입고 결국 문을 닫을 수밖에 없다.

러시아에 지점이 있는 유럽 은행의 한 고문은 "미국의 간섭에 따른 이번 ECB 대응은 유럽이 미국에 얼마나 크게 종속돼 있는지를 드러낸다"고 말했다. 그는 "유럽은 유럽 기업들과 연관된 사안을 판단할 때 주도 세력이기보다는 추종자에 가깝다"고 비판했다.

이 같은 비판 속에서도 ECB는 미국의 제재로 유로존 은행들이 연쇄적으로 문을 닫는 것을 막는 것이 시급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RBI의 경우 유럽 은행들 가운데 러시아 노출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이다. 2026년까지는 러시아 대출을 현 수준의 3분의2 감축하라고 ECB가 지시했다.
이를 지키지 못하면 막대한 벌금을 내야 한다.

유로존 은행 가운데 러시아 노출 비중이 두 번째인 이탈리아 유니크레딧 역시 러시아 탈출 계획을 제출하라는 ECB 통보를 받았다.
다음달 1일까지 세부 계획을 ECB에 제출해야 한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