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스포츠일반

손흥민, 세번째 10골-10도움 달성...아시안컵 공백에도 '유종의 미'

전상일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5.20 10:56

수정 2024.05.20 17:53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사진=AP뉴시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사진=AP뉴시스

손흥민(32·토트넘)이 10골-10도움 기록 달성에 성공했다. 2019-2020시즌(11골 10도움), 2020-2021시즌(17골 10도움)에 이은 개인 통산 3번째 기록이다.

손흥민은 20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셰필드 브라몰 레인에서 열린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2023-2024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도움을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 선발 출격한 손흥민은 데얀 쿨루세브스키의 선제 결승골을 도우며 새 역사를 썼다. 노팅엄 포리스트와의 32라운드에서 9호 도움을 작성한 손흥민은 한 달여 만에 시즌 도움 개수를 10개로 늘렸다.

득점에서는 일찌감치 10개를 돌파해 17골을 기록 중이던 손흥민은 이로써 마침내 10골-10도움 고지를 밟았다.


현재까지 EPL에서 3차례 이상 10골-10도움을 기록한 선수는 웨인 루니, 모하메드 살라(이상 5회), 에릭 칸토나·프랭크 램파드(이상 4회), 디디에 드로그바(3회) 등 5명뿐이었고, 손흥민은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아시아 선수로는 손흥민이 최초다.

전반 14분 제임스 매디슨의 패스가 손흥민의 발을 거쳐 쿨루세브스키에게 연결됐다. 쿨루세브스키가 골 지역 왼쪽에서 시도한 왼발 슈팅은 반대편 골대 하단을 맞고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손흥민과 쿨루세브스키 덕에 승기를 잡은 토트넘은 여유롭게 경기를 풀어갔다. 토트넘은 후반 14분 페드로 포로의 벼락같은 슈팅과 후반 20분 터진 쿨루세브스키의 쐐기골로 셰필드를 3-0으로 가볍게 물리쳤다.


이로써 토트넘은 6위(승점 63) 첼시의 추격을 따돌리고 5위(승점 66) 자리를 지키며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진출권을 따냈다.

jsi@fnnews.com 전상일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