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청와대

합의 격상시킨 尹, AI 안전·혁신·포용 담은 '서울선언' 이끌어

김학재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5.22 00:31

수정 2024.05.22 01:01

윤 대통령, AI 서울 정상회의 주재
"AI 위험과 기회 균형있게 다뤄야"
글로벌 AI 규범 체계 방향 설정해
G7 등 정상 간 첫 합의 도출..의제도 확대 호평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주요 7개국(G7)을 비롯한 주요국 정상과 국제기구 수장 등이 참석하는 'AI(인공지능) 서울 정상회의'를 화상으로 주재하며 개회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주요 7개국(G7)을 비롯한 주요국 정상과 국제기구 수장 등이 참석하는 'AI(인공지능) 서울 정상회의'를 화상으로 주재하며 개회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리시 수낙 영국 총리와 공동으로 '(인공지능)AI 서울 정상회의' 정상 세션을 주재한 가운데, AI 거버넌스(규범)의 3대 우선 목표로 안전·혁신·포용을 담은 '서울 선언'을 채택시켜 한층 격상된 합의를 이끌어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화상회의 형식으로 진행된 AI 서울 정상회의 정상세션 폐회사에서 "오늘 회의를 통해 각국 정상들은 AI 안전, AI 혁신, AI 포용이란 3대 목표에 공감대를 이뤘다"면서 "AI의 위험과 기회를 균형있게 다뤄야 한다는 기본 방향을 공유하게 됐다"고 말했다고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서울 선언'에 대해 "정상 간 합의"라면서 "이는 블레츨리 파크에서 이룬 각료 간 합의를 보다 격상시켰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채택된 '서울 선언'에는 AI 규범에서 서로 연관된 3대 우선 목표 '안전·혁신·포용'을 제시하고, 각국 AI 안전연구소 간 네트워크를 조성해 글로벌 협력을 촉진할 것을 다짐하는 글로벌 AI 선도국들의 의지가 담겼다.


이에 발맞춰 △보안 조치 중요성 △안전·혁신·포용적 AI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책 개발 및 거버넌스 구축 의지 △기업들을 비롯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참여 필요성 등이 포함됐다.

윤 대통령은 개회사를 통해서도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AI 안전, 혁신, 포용을 조화롭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구체적으로 AI 안전을 통해 AI 악영향을 최소화하고 민주주의 훼손을 막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윤 대통령은 AI 혁신으로 자유롭고 개방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글로벌 경제에 새 성장동력을 부여하는 것은 물론, 환경오염 등 난제를 풀어가자고 강조했다.

AI 포용의 경우, 거주지역과 소득 수준에 관계 없이 누구나 AI의 혜택을 누릴 수 있게 한다는 것이 윤 대통령의 설명이다.

이번 회의를 계기로 '서울선언' 등 정상 간 첫 합의가 도출된 것 외에도 의제 또한 지난해 영국에서 열린 1차 AI 정상회의와 달리 '안전'에서 '혁신'과 '포용'으로 확대돼 AI 정상회의가 포괄적인 AI 거버넌스를 논의하는 유일한 정상급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고 김 대변인은 의미를 부여했다.


화상으로 진행된 이번 AI 서울 정상회의에는 주요 7개국(G7) 및 국제기구 정상급 인사들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에릭 슈미트 전 구글 CEO,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이해진 네이버 창립자 등 유명 AI 기업 총수들도 참석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