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일반경제

정부, 양곡법 외식물가 불안 지적에 "선제적 대책 마련할 것"

뉴시스

입력 2024.05.23 14:02

수정 2024.05.23 14:02

한훈 농식차관·오기웅 중기차관, 농업·외식업 전문가 간담회
[세종=뉴시스]한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과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23일 서울 소재 식당에서 오찬 간담회를 열고 농업·외식업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농업·외식업의 지속가능한 정책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의견을 나눴다.(사진=농식품부 제공)
[세종=뉴시스]한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과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23일 서울 소재 식당에서 오찬 간담회를 열고 농업·외식업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농업·외식업의 지속가능한 정책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의견을 나눴다.(사진=농식품부 제공)

[세종=뉴시스]김동현 기자 = 정부가 농산물·외식물가 안정을 위해 선제적인 대책 마련에 나선다.

한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과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23일 서울 소재 식당에서 오찬 간담회를 열고 농업·외식업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농업·외식업의 지속가능한 정책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의견을 나눴다.

이날 참석자들은 '양곡관리법', '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 안정에 관한 법률' 개정안 처리에 대해 "취지는 공감하지만 농업 전반의 자생력 저하, 외식 물가 불안정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하며 지속 가능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제언했다.


한훈 차관은 "농산물 시장 안정을 위한 선제적 정책과 외식물가 안정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며 "오늘 간담회에서 나온 내용은 향후 정책에 반영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기웅 차관은 "앞으로도 소상공인 및 업계의 우려를 전달하고, 부처 협업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세종=뉴시스]한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과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23일 서울 소재 식당에서 오찬 간담회를 열고 농업·외식업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농업·외식업의 지속가능한 정책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의견을 나눴다.<div id='ad_body3' class='mbad_bottom' ></div>(사진=농식품부 제공)
[세종=뉴시스]한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과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23일 서울 소재 식당에서 오찬 간담회를 열고 농업·외식업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농업·외식업의 지속가능한 정책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의견을 나눴다.(사진=농식품부 제공)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