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대기업

위기의 삼성 반도체… 초격차 전략 변화 예고

장민권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5.26 19:10

수정 2024.05.26 21:13

새수장 주도 경쟁사 추격 나설듯
엔비디아 검증 탈락설 즉각 반박
위기의 삼성 반도체… 초격차 전략 변화 예고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반도체의 핵심인 고대역폭메모리(HBM)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시장을 각각 장악한 SK하이닉스, TSMC와 격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반도체 전략의 중대 분수령을 맞고 있다. 반도체 수장을 전격 교체한 만큼 선두 경쟁사를 빠르게 추격할 삼성 반도체의 초격차 전략에 전면적인 변화가 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재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개발한 36기가바이트(GB) 용량의 HBM3E(HBM 5세대) 12단(H) 제품의 엔비디아 퀄 테스트(품질검증)를 진행 중이다. 퀄 테스트는 해당 제품의 품질이 납품 가능한 수준인지 성능을 시험하는 단계다. 퀄 테스트를 통과한 후 본계약 절차를 밟게 된다. HBM3E는 현 시장 주류인 HBM3(HBM 4세대)의 성능개선 제품이다.


다만 삼성전자 제품에 대한 엔비디아의 퀄 테스트 결과 발표는 예상보다 늦어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HBM3E 12단을 올 상반기에 양산할 계획인데, 5월 말에도 아직 고객사 납품 여부가 결정되지 않은 것이다. 삼성전자의 경쟁사인 SK하이닉스와 마이크론은 엔비디아와 HBM3E 8단 공급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다만 삼성전자는 HBM 공급 테스트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일부 외신에서 "제품 발열과 전력소비 등의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삼성전자가 엔비디아의 퀄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했다"는 부정적 보도를 내자 즉각 반박하며 진화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현재 다수의 업체와 긴밀하게 협력하며 지속적으로 기술과 성능을 테스트하고 있다"며 "HBM의 품질과 성능을 철저하게 검증하기 위해 다양한 테스트를 수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언론 보도에 즉각 대응을 자제했던 삼성전자가 HBM 이슈에 민감한 반응을 보일 정도로 엔비디아 공급망 편입이 향후 초격차 전략에 결정적인 변수로 해석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파운드리 사업에서도 TSMC와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올해 1·4분기 기준 삼성전자의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점유율은 13%로, 전분기(14%) 대비 1%p 낮아졌다. 반면 TSMC는 같은 기간 61%에서 62%로 1%p 상승했다.
TSMC와 삼성전자의 점유율 격차는 47%p에서 49%p로 2%p 확대됐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