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천년 이어온 강릉단오제…'솟아라, 단오' 주제로 내달 6일 개막

뉴시스

입력 2024.05.27 15:23

수정 2024.05.27 15:23

[서울=뉴시스] 김명년 기자 = 전국단오제연합 회원들이 22일 오전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홍보제에서 창포물 머리 감기를 시연하고 있다. 2024.05.22. kmn@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명년 기자 = 전국단오제연합 회원들이 22일 오전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홍보제에서 창포물 머리 감기를 시연하고 있다. 2024.05.22. kmn@newsis.com

[강릉=뉴시스]이순철 기자 =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이자 국가무형문화재 강릉단오제가 오는 6월 6일부터 13일까지 강릉 남대천 행사장에서 개최된다.

올해 강릉단오제 주제는 솟아라, 단오이다. 용의 기운이 솟아라, 희망이 솟아라, 그리고 강릉단오제의 위상이 솟아라 라는 뜻으로 중의적 의미를 지닌다.

올해 단오제는 청룡의 해를 맞아 신명이 가득하기를 바라는 마음, 시민들의 희망, 단오제의 위상이 솟기를 바라는 마음을 한 데 담았다

2024 강릉단오제는 전통 문화의 정수인 ‘제례’와 신과 사람이 소통하는 ‘굿판’, 전국 최대 규모의 난장이 펼쳐진다.


또 국가 지정 문화재행사, 시민참여행사, 민속놀이 행사 등 12개 분야 64개 프로그램이 풍성하게 마련됐다.

올해 강릉단오제에서 올해 강릉단오제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다채로운 공연이다.

강릉단오제의 난장, 공연, 체험을 이머시브(무대와 객석을 엄격하게 구분하지 않고 자유로운 공간 형태를 제공하는 공연) 형태로 구성한 추억의 단오를 행사장에서 처음 만나볼 수 있다.

국립무용단의 경우 올해 강릉단오제가 국립극장 지역 문화거점 공연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축제'라는 작품으로 2024강릉단오제 폐막공연을 장식한다.

국립한글박물관의 경우 '찾아가는 사투리이야기 콘서트'를 강릉단오제 행사장에서 진행해 강릉사투리의 매력과 한글문화의 향유 기회를 지역민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의 경우 말레이시아, 몽골, 카자흐스탄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국외공연이 펼쳐진다.

강릉단오제의 노래인 영산홍가를 활용해 즐기는 영산홍챌린지의 수상팀들과 지역의 예술인들이 꾸미는 영산홍콘서트도 올해 처음으로 강릉단오제 행사장에서 개최된다.

행사장의 변화도 흥미롭다.

효율적인 행사 진행을 위해 아리마당과 씨름장의 위치를 변경했고 난장 구역을 강남동의 경우 오락, 중앙동의 경우 스낵과 공산품으로 분리했다.

이를 통해 소상공인 직거래 공간을 확보해 지역 상생을 도모할 방침이다.

또한 IoT기반 무인계수기를 통해 유동인구를 파악해 안전사고에 대처하고 안전관리 요원을 확충하는 등 행사장 안전관리도 강화된다.

난장 내 식당 가격표 사전 고지 및 바가지요금 상시점검을 위해 바가지요금 신고센터를 운영한다.

신주시음장, 시민마켓, 푸드트럭 등 행사장 내 다회용품 사용을 추진하고 비닐봉투 대신 장바구니나 에코팩 사용을 유도해 친환경 축제로 개최된다.

전국 규모의 메이저 씨름대회인 강릉단오장사씨름대회는 남자체급별장사전, 여자체급별장사전, 여자부단체전 등 3개 종별 300여명의 선수가 참가할 예정이다.

관광객들을 즐겁게 할 다채로운 이벤트들도 펼쳐진다. 강릉단오제의 행사장을 잇는 5개의 다리에 오복을 상징하는 포토존을 설치한다.

스탬프를 찍어 선물을 받을 수 있는 스탬프랠리와 2006년부터 2015년까지 매년 1000개씩 진행했던 단오 1000타일의 주인공을 찾는 단오 1000 타일, 리마인드 '추억을 잇다'도 진행된다.

또한 2024 강릉단오제의 드레스코드를 한복으로 정하고 한복을 입고 강릉단오제에 오면 사진을 무료로 인화해주거나 푸드코트존의 푸드트럭 이용시 10% 할인혜택을 제공된다.

이밖에 축제장에서 강릉의 무형문화재인 방짜수저, 갈골과줄, 전통한과 등 강릉의 무형문화재 보유자들의 시연, 전시, 체험도 펼쳐진다.


무형문화유산의 도시 강릉의 면모를 선보이며 강릉시 관광거점도시 육성 사업의 일환으로 만들어진 100여개의 단오 굿즈인 오브젝트 단오도 행사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미래세대의 주역인 청소년들을 위한 청소년 가요제와 청소년 댄스 페스티벌, 청소년 축제인 DYF(Dano Youth Festival), 단오클라쓰 등 청소년 참여 프로그램이 확대된다.


강릉단오제위원회 김동찬 위원장은 "솟아라, 단오」라는 주제에 맞게 흥과 신명이 솟는 즐거운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끝까지 행사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rsoon81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