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IT일반

밀리의서재, '모녀의 세계' 김지윤 작가 페르소나 챗봇 오픈

구자윤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5.30 09:27

수정 2024.05.30 09:27

밀리의서재, '모녀의 세계' 김지윤 작가 페르소나 챗봇 오픈

밀리의서재가 '모녀의 세계' 저자 김지윤 작가의 페르소나 챗봇을 독서 플랫폼 최초로 공개한다고 30일 밝혔다.

관계 심리 전문가 김지윤 작가의 교양 심리서 '모녀의 세계'는 부부 관계만큼이나 복잡 미묘한 엄마와 딸의 관계를 다룬 책이다. 작가는 중년의 위기로 겪은 극심한 불면증의 원인을 찾던 중 예기치 못하게 돌아가신 엄마와 마주하게 되는 사연을 담담히 그려냈으며 한국 정서와 문화 속에서 모녀 갈등이 어떤 특성으로 드러나는지 통찰력 있게 분석했다.

독자들은 이 책을 두고 "'K-도터'들의 감정 독립 수업 교본이자 모녀 관계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건강한 관계를 알려주는 지침서”라고 호평했다.

밀리의서재는 책에서만 해소하기 어려운 엄마와 딸의 관계 고민을 해결하고 싶은 ‘K-도터’들을 위해 인공지능 스타트업 마인드로직과 함께 김지윤 작가 페르소나 챗봇을 선보인다. 페르소나 챗봇이란 인공지능(AI) 챗봇에게 가상의 인격을 부여하고 지식을 학습시켜 직접 채팅을 할 수 있는 서비스다.
최근 국내외에서 페르소나 챗봇 개발이 속속 진행되고 있으며 밀리의서재 역시 AI 서비스 본부를 신설한 뒤 업계 흐름에 발맞춰 독서 경험 혁신에 나서기 위해 업계 최초로 이번 서비스를 준비했다.

김지윤 작가의 페르소나 챗봇은 도서 내용부터 김지윤 작가의 강연 내용, 목소리까지 학습하여 작가의 페르소나를 완벽하게 구현한다. 완성된 김지윤 작가 페르소나 챗봇은 밀리의서재에 탑재돼 구독자들과 소통한다.
챗봇은 구독자들에게 작가와 직접 대화하고 상담받는 것 같은 생동감을 선사하고 개인적인 모녀 관계에 대한 고민에 아낌없는 위로와 맞춤형 해법을 제시한다.

방은혜 밀리의서재 AI 서비스 본부 본부장은 “업계 최초로 공개하는 페르소나 챗봇은 기존 챗봇의 활용 범위를 독서 콘텐츠로 넓혔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밀리의서재는 챗봇의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하고 성공적으로 대화형 독서 콘텐츠로 선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독서 콘텐츠와 AI 기술 연계를 통해 다양한 방법으로 독서를 즐길 수 있는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구독자들이 책을 읽는데 그치지 않고 색다른 차원의 독서를 경험하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