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스포츠일반

'믿음의 야구로 4강 도전'...한화 새 사령탑에 김경문 전 대표팀 감독

전상일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6.02 20:39

수정 2024.06.02 21:05

김경문 감독, 4일부터 지휘봉
계약 조건은 3년 20억
코칭스태프 변경없이 일단 그대로
김 감독 "한화 젊고 유망한 선수 많아"
구단 "어수선한 분위기 수습할 최적 인사"
한화 이글스가 새로운 사령탑으로 김경문 전 국가대표 감독을 선임했다. 한화는 2일 제14대 감독에 김경문 감독을 선임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3년 총액 20억원으로, 계약기간은 2026년까지다. 사진 = 뉴시스
한화 이글스가 새로운 사령탑으로 김경문 전 국가대표 감독을 선임했다. 한화는 2일 제14대 감독에 김경문 감독을 선임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3년 총액 20억원으로, 계약기간은 2026년까지다.
사진 = 뉴시스

한화이글스가 제14대 감독에 예상대로 김경문 감독을 선임했다. 계약 규모는 3년간(2024~26년) 계약금 5억원, 연봉 15억원 등 총 20억원이다.

한화이글스는 2일 오후 “풍부한 경험과 경륜을 갖춘 김경문 감독이 팀을 성장시키는 데 적임자라고 판단했다”며 선임 배경을 밝혔다. 아울러 한화 구단은 “현재 어수선한 선수단을 수습하고 구단이 목표한 바를 이뤄줄 최적의 역량을 보유하신 분이라고 의견이 모아졌다”고 덧붙였다.

김 감독의 영입은 결국 성적 문제로 귀결된다. 류현진을 포함해 많은 투자를 한 만큼 어떻게든 4강권에 진입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한화 구단은 “최근 상승세로 중위권과 큰 차이가 없고 아직 많은 경기가 남아 있기 때문에 김 감독도 구단의 목표인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화는 "김경문 신임 감독은 풍부한 경험과 경륜을 갖추고 있다. 팀을 성장시키는데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사진 = 뉴스1
한화는 "김경문 신임 감독은 풍부한 경험과 경륜을 갖추고 있다. 팀을 성장시키는데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사진 = 뉴스1

일단 코칭스태프 개편은 없다. 한화는 “(김 감독이)기존 코칭스태프로 시작할 것"이라며 "만약 시즌 중이라도 보강이 필요한 파트를 얘기한다면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화 지휘봉을 잡게 된 김경문 감독은 프로야구 원년부터 OB베어스(현 두산베어스) 포수로 활약한 뒤 1994년 삼성라이온즈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2003년 시즌 종료 후 두산베어스 감독으로 선임돼 감독 커리어를 시작했고 2011년까지 8시즌을 보내며 6차례 팀을 포스트시즌으로 이끌었다. 그중 3차례는 팀을 한국시리즈에 진출시켰다.

2008년에는 베이징올림픽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아 9전 전승으로 올림픽 야구 종목 최초 금메달을 획득했다. 2011년부터는 NC다이노스 초대 감독으로 선임, 1군 진입 2013시즌부터 2018시즌 중반까지 6시즌 중 정규리그 준우승 2회 등 총 4차례 팀을 가을야구로 이끌었다.

김 감독은 3일 오후 2시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 홍보관에서 취임식과 기자회견을 갖고, 4일 수원 KT 위즈전부터 팀을 지휘한다. 사진 = 뉴시스
김 감독은 3일 오후 2시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 홍보관에서 취임식과 기자회견을 갖고, 4일 수원 KT 위즈전부터 팀을 지휘한다. 사진 = 뉴시스

김 감독은 "한화이글스의 감독을 맡게 돼 무한한 영광"이라며 "한화이글스에는 젊고 가능성 있는 유망한 선수들이 많고, 최근에는 베테랑들이 더해져 팀 전력이 더욱 단단해졌다. 코치, 선수들과 힘을 합쳐 팬들께 멋진 야구를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 감독은 3일 오후 2시 한화생명 이글스파크 홍보관에서 취임식 및 기자회견을 진행한 뒤 곧바로 수원으로 이동, 4일부터 열릴 KT위즈와 원정경기부터 지휘봉을 잡게 된다.

jsi@fnnews.com 전상일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