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스포츠일반

파리올림픽 금메달 1개는 무조건 안세영…라이벌 천위페이 꺾고 또한번 정상 포효

전상일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6.03 07:32

수정 2024.06.03 09:12

AG 이어 또다시 세계랭킹 2위 천위페이 꺾었다
파리 올림픽 금맥 청신호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한 안세영
안세영 / 사진=연합뉴스
안세영 / 사진=연합뉴스

파리올림픽은 대한민국 선수단에게 역대 최소 메달이 기대되는 대회다. 그리고 역대 최소 인원이 파견되는 대회이기도 하다. 축구를 비롯해서 인기 구기 종목들이 모조리 탈락해 관심도도 다소 떨어지는 편이다.

하지만 이런 파리올림픽을 빛나게 해줄 스타를 몇 명만 꼽자면 안세영이 절대 빠질 수 없다.

안세영(삼성생명)이 석 달 만에 국제대회 정상에 오르며 2024 파리 올림픽을 향한 청신호를 켰다.

세계랭킹 1위 안세영은 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투어 슈퍼 750 싱가포르오픈 여자 단식 결승전에서 천위페이(중국)를 2-1(21-19 16-21 21-12)로 꺾고 타이틀을 지켰다.


안세영이 지난해 중국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식 결승 중국 천위페이와의 경기에서 통증으로 쓰러져 있다. 안세영은 이날 게임 스코어 2대 1로 천위페이를 이겼다. 사진=뉴스1
안세영이 지난해 중국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식 결승 중국 천위페이와의 경기에서 통증으로 쓰러져 있다. 안세영은 이날 게임 스코어 2대 1로 천위페이를 이겼다. 사진=뉴스1

안세영의 국제대회 우승은 3월 10일 프랑스오픈 이후 3개월 만이다. 1월 말레이시아오픈을 포함해 올해 세 번째 금메달이다. 이번 우승은 무릎 통증을 안고 있는 안세영에게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나왔다는 점에서 더욱 뜻깊다. 파리 올림픽에서도 결승전에서 만날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대이기 때문이다. 이날 승리로 안세영의 천위페이 상대 통산전적은 8승 11패가 됐다.

안세영 / 사진=뉴스1
안세영 / 사진=뉴스1

안세영은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무릎을 다치고 그 이후 국제 무대에서 기복있는 모습을 보였다. 올해 1월 말레이시아오픈에서 부상 복귀 후 처음으로 국제대회 정상에 올랐으나 그 뒤부터는 결승전에도 오르지 못했다.
그 다음주 인도오픈 8강전에선 허벅지 근육 부상이 겹쳐 기권했다.

3월 프랑스오픈을 제패한 뒤 출전한 전영오픈에선 체력 난조로 준결승전에서 탈락했다.
4월 아시아개인선수권에선 8강에서 탈락했고 지난달 4일 세계여자단체선수권(우버컵) 준결승전에선 장염 증세로 코트를 밟지 못했다.

jsi@fnnews.com 전상일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