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코스닥

바이오솔빅스, SML메디트리와 상호 보유기술 협업 MOU

김경아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6.11 09:30

수정 2024.06.11 09:30

임상검체분석 기술과 조직융합모사체 활용 분석 서비스 기술 협력 강화
좌측부터 바이오솔빅스 최수영 대표이사와 SML메디트리 이동수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좌측부터 바이오솔빅스 최수영 대표이사와 SML메디트리 이동수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줄기세포 기반 플랫폼 전문기업 바이오솔빅스는 SML메디트리(대표이사 이동수)와 상호 보유기술에 대한 협업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양사의 전문성과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검체분석 역량 강화, 확대를 통한 조직융합모사체(미니장기) 및 임상 연구전략 솔루션을 제공하는 데 상호 협력하기 위한 것이다.

SML메디트리는 2012년 삼광의료재단으로부터 분리된 임상시험검체분석기관이다. 이 회사는 임상시험 1상부터 4상까지 전주기에 걸쳐 GCLP기준을 준수하는 임상시험검체분석을 시행한다.
또 프로젝트 및 데이터 관리, 바이오 물류 등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SML메디트리 이동수 대표는 “바이오솔빅스와의 업무협약은 자사의 임상시험검체분석 서비스를 더욱 발전시키고 동시에 신약개발 분야에서 혁신을 추구하는 중요한 발걸음이다”라며 “바이오솔빅스의 조직융합모사체 기술은 동물을 대상으로 하는 비임상시험을 대체해 신약개발과정을 가속화할 수 있는 혁신적인 기술”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를 통해 우리는 사회적 책임 이행은 물론 신약개발 분야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기준을 세우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자사는 이러한 협력이 의약품 산업의 미래를 이끌어 나갈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바이오솔빅스 최수영 대표도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자사의 사업 경쟁력을 한층 강화시킬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조직융합모사체를 이용한 분석 서비스 뿐만 아니라 뱅킹 서비스 확장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울러 SML메디트리의 임상검체분석 기술과 자사의 조직융합모사체를 활용한 분석 기술이 결합된다면 보다 효율적인 신약개발에 일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바이오솔빅스는 지난해 5월 설립된 줄기세포 기반 플랫폼 전문기업이다.
이 회사의 주력 사업은 조직융합모사체를 이용한 분석 서비스 플랫폼과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 플랫폼 등이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