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TV·방송

서효림 "20대때 지인에 사기당해 전재산 날렸다…통장 잔고 0 경험"

뉴스1

입력 2024.06.12 09:41

수정 2024.06.12 10:43

TV조선
TV조선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아빠하고 나하고' 서효림이 지인에게 사기를 당했던 경험을 고백한다.

12일 방송되는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김수미 며느리' 서효림이 새로운 '딸 대표'로 등장, 데뷔 18년 만에 최초로 친정 부모님을 공개한다.

앞서 서효림은 지난 2019년 '국민 배우' 김수미의 아들 정명호와 초고속 결혼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서효림은 "아빠는 결혼 소식을 기사를 통해 알게 되셨다"며 "3주 정도 출장을 가신 사이에 제 열애설과 결혼설이 동시에 났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서효림의 아빠는 타지에서 딸의 결혼 소식을 접했다며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지인들의 연락을 받고 급히 서울로 올라왔다, 너무 황당했다"고 당시의 충격을 떠올렸다. 또 그는 "사위가 결혼을 허락해 달라고 무릎을 꿇고 앉았는데 대답을 하지 않고 자리를 벗어났다"며 사위와의 당혹스러웠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이어 "딸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울컥, 상견례도 없이 치르게 된 딸의 결혼식에 대한 심경을 처음으로 고백했다.

서효림은 혼전 임신으로 결혼 6개월 만에 딸 조이를 얻었지만, 서효림의 아빠는 손녀딸을 안아보지도 않았다는 사실이 전해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딸의 결혼과 출산을 둘러싼 서효림 아빠의 못다 한 이야기는 무엇일지 본 방송이 더욱 궁금해진다.

또한 서효림은 살면서 가장 힘들었던 순간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24~25세쯤 지인에게 사기를 당해 수억 원을 한 번에 날렸다"며 "통장 잔고가 0으로 찍히는 순간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서효림의 아빠 또한 그때의 절망스러웠던 기억을 곱씹으며 눈시울을 붉혔다는 후문이다.


'아빠하고 나하고'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