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지자체

첫 정부 전용 생성형 인공지능(AI), 7월까지 시범서비스

김태경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6.12 12:00

수정 2024.06.12 12:00

내년 지능형 업무관리시스템 본격 구축 때 활용
[파이낸셜뉴스]
행정안전부 정부세종청사.연합뉴스
행정안전부 정부세종청사.연합뉴스

행정안전부는 ‘인공지능(AI) 행정 지원 서비스’ 시범운영을 7월까지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인공지능(AI) 행정 지원 서비스’는 문서 요약, 문서 초안 작성, 법령·지침 정보 검색, 정보공개 민원 관련 공무원의 행정업무를 지원하는 정부 전용 인공지능 서비스다.

행안부는 지난해 11월, 민간기업(LG, SKT 등)과 협업으로 인공지능(AI) 행정 지원 서비스 시범 개발을 완료했다.

데이터 유출 등의 방지를 위해 정부 업무망 내부에 인공지능(AI) 서비스를 구축하고 추가 데이터 학습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이번 시범운영은 참여 희망 여부, 업무연관성, 실·국간 균형 등을 고려해 행안부 7개 실·국과 4개의 소속기관 약 60명의 직원을 대상으로 시행한다.

시범운영은 지난해 개발된 서비스 중, 인공지능(AI) 우선 적용이 가능하거나 활용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업무 유형을 △일반 행정업무 지원, △정보공개 업무지원 두 가지로 구분해 제공한다.


일반 행정업무 지원은 LG 개발 서비스를 활용해 문서 요약, 문서 초안(보도자료, 연설문 등) 작성, 문서 검색 등 일반 행정업무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정보공개 업무지원은 SKT 개발 서비스를 활해여 정보공개청구 민원 요약, 법령·매뉴얼·판례 등 판단 근거, 민원 답변서 초안 작성 등 정보공개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다.

행안부는 이번 시범운영을 통해 서비스 활용 사례(문서 검색, 문서 작성 등), 서비스 이용 시 불편사항 등을 공유해 지속 보완할 계획이다.


아울러, 인공지능 활용성이 높은 업무 분야를 추가로 발해여 서비스 기능 개선을 통해 8월부터 10월까지 타 중앙기관, 지자체로 확산할 방침이다.

ktitk@fnnews.com 김태경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