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일반

'고객·투자자 혜택' 관심 많은 거래소는..."빗썸 1위" [코인브리핑]

한영준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6.12 13:34

수정 2024.06.12 13:34

데이터앤리서치 제공
데이터앤리서치 제공

[파이낸셜뉴스] 빗썸이 올해 1·4분기 국내 5대 가상자산거래소 중 고객 혜택을 비롯 이용자 및 투자자 등에 대한 관심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데이터앤리서치가 12개 채널 23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키워드(이용자, 투자자, 고객)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빗썸은 총 8866건의 고객 정보량을 기록하며 5대 가상자산거래소 중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월 빗썸은 이용자 편의성 강화와 투자 환경 개선을 위해 이더리움 멀티체인 지원, 출금 절차 개선, 주소록 기능 추가 등 가상자산 입출금 서비스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또한 빗썸은 고객 혜택 강화를 위해 기존 퍼플 멤버십 등급부터 제공했던 '특별 메이커 리워드'의 지급 대상을 모든 회원으로 확대, 이와 함께 리워드 이용 편의성 개선을 위해 지급 형태를 기존 가상자산에서 빗썸 포인트로 변경했다.

이를 통해 모든 고객들은 리워드를 지급 받고 원하는 가상자산으로 교환할 수 있게 됐으며 매일 새롭게 선정했던 멤버십 등급 또한 월 단위 선정으로 단순화 하여 멤버십 혜택을 강화했다.

빗썸은 지난 3월에는 이용자 혜택과 투자 즐거움을 강화하기 위해 미션을 통해 빗썸 포인트를 지급 받을 수 있는 참여형 신규 서비스 '혜택존'을 오픈하며 고객친화적 행보를 이어갔다.


업비트는 분석 기간 총 5886건의 관련 포스팅 수를 나타내며 2위에 올랐다. 지난 1월 업비트는 이용자들이 실수로 잘못 보낸 가상자산을 무료로 복구해주는 '착오전송 복구 서비스 수수료 무료 기간'을 연장했다.

업비트는 지난해 10월 '착오전송 디지털 자산 찾아가기' 캠페인을 시작하며 해당 서비스를 이어온데 이어 더 많은 고객들의 가상자산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연말까지였던 서비스 기간을 연장하게 된 것이다. 실제로 업비트측은 해당 캠페인을 통해 23억원에 달하는 가상자산을 무료로 복구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어 3월 업비트는 비트코인 및 알트코인 개별 자산의 특성에 대해 파악하기가 힘들고 변동성 또한 높아 투자를 망설이는 고객들의 종목 이해를 돕고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업비트 가상자산지수서비스'를 오픈했다.

이 서비스는 가상자산 시장의 흐름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지표를 마련하고자 지난 2018년 두나무가 개발했으며 업비트는 투자자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업계 최초로 해당 서비스를 제공한 것이다.

코빗이 1354건의 이용자 관심도를 기록하며 3위에 랭크됐다. 지난 3월 코빗은 고객이 자신의 거래 패턴에 맞게 합리적인 수수료 체계를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편의성을 개선하기 위해 국내 최저 수수료율을 적용하는 '최저가 플랜',과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는 '리워드 플랜'을 신설했다.

두개의 신규 플랜이 오픈되며 고객은 자신이 원하는 수수료율을 직접 선택할 수 있는 '내가 고르는 수수료 플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분석 기간 코인원은 1,251건의 키워드 관련 온라인 정보량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 1분기 고팍스의 이용자 관심도는 361건으로 유일하게 세자릿 수 정보량에 그쳤다.


데이터앤리서치 관계자는 "이번 조사에 포함된 5대 가상자산거래소의 전체 고객 및 이용자 관심도가 지난해 1분기에 비해 무려 50.47%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나, 가상자산거래소 업계가 이용자에 대한 혜택을 더욱 강화하고 있는 추세"라고 전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