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마술로 로또 1등 13억 당첨된 마술사"...두번이나 1등 번호 맞힌 비결은?

문영진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6.14 05:00

수정 2024.06.14 14:10

마술사 최현우가 마술로 로또 1등 번호를 맞췄다고 주장했다. 출처=MBC 라디오스타 캡처
마술사 최현우가 마술로 로또 1등 번호를 맞췄다고 주장했다. 출처=MBC 라디오스타 캡처

[파이낸셜뉴스] 마술사 최현우가 과거 마술로 로또복권 1등 당첨번호를 맞혔다가 로또 운영사로부터 항의를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최현우는 “인터넷으로 마술 생중계 방송을 하던 중이었다. (예언한 번호로) 미리 구매한 로또 종이를 공개했는데 그게 1등이 됐다”고 밝혔다. 당시 이 일은 실제 뉴스에 나기도 했다.


해당 방송은 2015년 11월21일 아프리카TV 생방송으로 당시 6만~7만명이 이 방송을 시청중이었다고 한다.

지상파에서는 로또복권 677회차 추첨방송도 동시에 진행 중이었다.

영상을 보면 최현우는 “로또 1등을 예언해보겠다”며 로또 당첨 번호가 발표된 뒤 자신이 이틀 전에 구매한 로또복권 용지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로또 당첨 확률은 814만5060만 분의 1로 번개를 세번 맞는 확률과 비슷하다”며 “‘최현우가 로또 운영사와 짰다’고 의심하는 분들 계실텐데 절대 조작은 없다”고 했다.

곧 로또 당첨 번호 발표 시간이 됐고, 최현우는 포털사이트를 통해 확인한 677회차 로또 당첨 번호를 공개했다. 이어 미리 구매해 보관해뒀던 로또 용지를 꺼내 번호를 확인했다. 놀랍게도 로또 1등 당첨 숫자 6개가 정확히 적혀 있었다.

최현우는 “공연 홍보를 위해 로또 번호를 맞힌 거라 큰 문제가 될 거라 생각하지 않았다”며 “그런데 로또 운영사에 시민들의 항의 전화가 빗발쳤다”고 했다.

이어 “이후 로또 운영사 측에서 고소하겠다며 공연장에 찾아와 1등을 맞힐 수 있었던 이유를 알려달라고 하더라”고 떠올렸다.

최현우는 로또 운영사 측에 “영업비밀이라 말해줄 수 없다”며 “마술일 뿐”이라고 설명했고, 로또 운영사 홈페이지에 사과 영상을 올리는 것으로 고소 사건이 마무리 됐다.

당시 1등 당첨 금액은 약 13억5000만원이었다.
‘당첨금을 사용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로또 회사와 약속이라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최현우는 또 2021년 11월20일 네이버 쇼핑 라이브를 통해 사전에 구매한 로또 복권 용지 없이 제990회 로또 당첨 번호 6개를 맞히는 마술을 선보인 바 있다.


최현우는 이에 대해 "로또 회사에서 '로또 당첨 번호를 맞히는 건 괜찮지만 로또를 구매하지는 말아달라'고 요청했다"라며 "그래서 두번째에는 숫자만 맞혔다"라고 설명했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