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헬스 헬스

배 아파 병원 갔는데 "변비니 집에 가라"..다음날 사망한 소녀 [헬스톡]

문영진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6.14 05:30

수정 2024.06.14 15:42

영국의 11세 소녀가 복통을 호소하며 병원에 갔지만 '단순변비' 진단을 받고 집에 돌아온 다음날 사망했다. 출처=더 선
영국의 11세 소녀가 복통을 호소하며 병원에 갔지만 '단순변비' 진단을 받고 집에 돌아온 다음날 사망했다. 출처=더 선


[파이낸셜뉴스] 영국에서 11세 소녀가 복통으로 병원을 찾았지만 '단순 변비'로 진단받고 집에 온지 몇 시간 만에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영국 일간 더선, 메트로 등에 따르면 오는 14일(현지시간) 웨스트미들랜즈주 코번트리 법원 검시소에서 숨진 소녀 애나벨 그린할그의 죽음에 대한 조사가 시작된다.

영국 워릭에 사는 애나벨 그린할그는 지난 2022년 10월 13일 복통을 호소해 부모와 함께 응급실을 찾았다. 하지만 의료진은 변비로 진단 내렸고 집에 가도 좋다는 의사의 말에 소녀와 가족은 그날 저녁에 집으로 돌아왔다.


다음 날 아침, 애나벨이 방에서 나오지 않자 딸의 방에 들어간 아버지는 의식이 없는 애나벨을 발견하고 바로 999(영국 응급상황서비스 번호)에 전화했다.

애나벨은 심폐소생술 등 응급 시도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다.

애나벨은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여러 차례 심한 복통을 경험해 병원에 가긴 했지만 별다른 질병 진단을 받은 적이 없다.

부모는 딸의 사망에 병원의 책임이 있다고 보고 의료 과실 변호사를 통해 소송절차에 돌입했다. 현재까지 정확한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애나벨의 부모는 "딸을 병원에서 집으로 데려가라고 했을 때 심각한 문제가 없다고 여겼는데, 다음 날 아침에 일어나서 애나벨이 반응하지 않아 정말 충격적이었다"라며 "딸의 죽음에 대해 풀리지 않는 의문이 너무 많다"고 호소했다.


애나벨 사망에 대한 조사는 오는 14일 코번트리 검시소에서 시작될 예정이다. 부모는 "조사에서 모든 것을 다시 듣는 것이 힘든 일이라는 것은 알고 있지만, 딸을 기리고 18개월 이상 우리가 찾고 있던 답을 얻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할 일이다"라고 말했다.


영국 일간 ‘더선’은 애너벨의 사건을 다루며 자녀를 응급실에 꼭 데려가야 할 경우를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발작으로 몸을 떨거나 경련을 일으키거나 의식을 잃음.

△액체 또는 고형물에 의한 질식.

△호흡 곤란, 끙끙거리는 소리를 내거나 흉곽 아래로 배를 빨아들임.

△깨어있지 못함, 몇 초 이상 눈을 뜨고 있지 못함.

△피부·혀·입술이 파란색 또는 회색으로 창백하거나 얼룩짐. 갈색 또는 검은 피부의 경우 손바닥이나 발바닥이 회색·파란색으로 나타날 수 있음.

△축 늘어지는 상태. 고개가 옆이나 앞뒤로 넘어감.

△분출하거나 고일 정도의 심한 출혈.

△사고·폭행 등으로 인한 심각한 부상.

△뇌졸중 징후. 얼굴이 한쪽으로 처지고, 양팔을 못 들거나 말하기 어려움.

△갑작스럽고 급격한 붓기. 입술·입안·목·혀 등의 부종.

△갑작스러운 혼란, 동요, 이상 행동, 멈추지 않는 울음.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