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올림픽에 오지 마세요"…파리 시민들, SNS로 보이콧 운동

연합뉴스

입력 2024.06.16 12:53

수정 2024.06.16 13:33

물가·숙소 대란, 테러 공포 등 언급하는 '경고 동영상' 확산
"올림픽에 오지 마세요"…파리 시민들, SNS로 보이콧 운동
물가·숙소 대란, 테러 공포 등 언급하는 '경고 동영상' 확산

적신호가 켜진 프랑스 개선문 앞 도로 A traffic light shines red on the Champs-Elysees avenue with the Arc de Triomphe in the background in Paris, France, June 13, 2024. REUTERS/Stephane Mahe
적신호가 켜진 프랑스 개선문 앞 도로 A traffic light shines red on the Champs-Elysees avenue with the Arc de Triomphe in the background in Paris, France, June 13, 2024. REUTERS/Stephane Mahe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프랑스 파리 시민들이 2024년 하계 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외국인에게 파리에 오지 말라며 '보이콧'을 유도하는 영상을 퍼트리고 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틱톡 등에서 올림픽 기간 파리에서 방문객이 그다지 좋은 모습을 보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하는 영상이 다수 공유되고 있다고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예컨대 파리에 사는 프랑스계 미국인 미란다 스타르체비츠(31)는 작년 11월 틱톡에 올린 영상에서 "오지 마라. 몽땅 취소하라"고 권고하면서 "누구도 올림픽을 원치 않는다. 이건 엉망진창 그 자체다"라고 말했다.

'레오 노라'란 닉네임으로 틱톡에 동영상을 올린 24세 현지 대학생은 "올림픽을 보러 파리에 올 계획이라면 오지말라"면서 이번 올림픽 기간 파리가 위험하고 '생지옥'을 방불케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러한 영상 일부는 수만회에서 100만회 이상 재생됐다고 NYT는 전했다.


철인 3종 경기 테스트 이벤트가 진행 중인 프랑스 파리 센강 FILE - Athletes dive and swim in the Seine River from the Alexander III bridge on the first leg of the women's triathlon test event for the Olympics Games in Paris, Aug. 17, 2023. Water in the Seine River had unsafe elevated levels of E. coli less than two months be
철인 3종 경기 테스트 이벤트가 진행 중인 프랑스 파리 센강 FILE - Athletes dive and swim in the Seine River from the Alexander III bridge on the first leg of the women's triathlon test event for the Olympics Games in Paris, Aug. 17, 2023. Water in the Seine River had unsafe elevated levels of E. coli less than two months before swimming competitions are scheduled to take place in it during the Paris Olympics, according to test results published Friday, June 14, 2024. (AP Photo/Michel Euler, File) FILE PHOTO


세계 최대 스포츠 행사인 하계 올림픽 개최지 주민들이 이처럼 이례적인 모습을 보이는 배경에는 전 세계에서 몰려드는 관광객과 행사 관계자들로 인해 물가와 숙소 문제가 심화하는데 대한 불만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스타르체비츠와 노라는 자신들이 올린 영상에서 파리 시당국이 대학생 기숙사를 올림픽 관계자들에게 제공하려는 계획에 불만을 토로했다.

올림픽 기간 파리 지하철 요금이 거의 갑절로 뛰는 것이나 각종 물가가 치솟을 움직임을 보이는데 대한 반감도 적지 않다.

이밖에 파업에 따른 교통대란이나 테러가 발생할 수 있고 관광객을 노린 사기와 소매치기 등 각종 범죄도 기승을 부릴 것이라고 경고하는 주민들도 있다.


스타르체비츠는 올림픽 기간 아예 파리를 떠나 프랑스 남부에 머물 것이라면서 "나는 그렇게 할 수 있을 만큼 운이 좋지만 대부분 사람들은 그렇게 할 수 있는 특권을 지니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NYT는 전했다.

hwangc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