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일반경제

하반기 청주-발리 노선 신설…K-컬처 연수비자 시범운영

홍예지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6.17 09:30

수정 2024.06.17 09:30

인천공항 자료사진.연합뉴스
인천공항 자료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올해 하반기 부산-자카르타, 청주-발리 노선이 신설된다. 외국인 관광객이 짐 없이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KTX역사에서 호텔까지 짐을 배송해주는 서비스를 기존 9개역에서 16개역으로 늘린다. 외국인 연습생 등을 대상으로 'K-컬처 연수비자'를 연내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하반기 청주-발리 노선 신설
정부는 17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외국인 방한관광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입국부터 지역관광, 출국까지 전 과정에서 외국인 관광객이 느끼는 불편사항을 집중적으로 개선하기로 했다.

입국과 관련해선 단체관광객의 K-ETA(전자여행허가) 일괄신청 범위를 확대하고, 여권 자동판독(OCR) 기능을 도입해 입력 정보를 간소화할 계획이다.


'K-컬처 연수비자'를 연내 시범운영하고, '지역특화형 디지털노마드 비자' 도입을 검토한다.

'K-컬처 연수비자'는 K-컬처 관련 전문연수를 받고자 하는 외국인 대상의 비자로, 엔터테인먼트사 연수 지망생 등이 발급받을 수 있다.

'지역특화형 디지털노마드 비자'는 해외 원격근무자가 한국에 와서 업무를 하면서 지역관광도 즐길 수 있도록 하는게 목적이다.

크루즈 관광객의 무인자동심사대를 추가 설치해 출입국 심사시간을 단축하고, 크루즈 여객터미널 운영시간도 탄력적으로 연장한다.

지방공항과 해외도시 간 직항 노선을 확대한다. 올해 하반기에는 부산-자카르타, 청주-발리 노선을 신설하고, 대구-울란바토르 노선의 운항횟수를 늘린다.

또한 필리핀 등 방한 수요가 많은 국가와 운수권 신설·증대를 지속 협의할 예정이다.

전국 16개 KTX역에서 호텔로 짐 배송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KTX 역사에서 호텔까지 짐을 배송해주는 서비스를 현재 서울·부산 등 9개역에서 대전, 동대구, 광주송정 등 7개역 추가해 16개역으로 늘린다.

출국 전 공항 밖에서 개인 수하물을 미리 위탁하는 이지 드랍(Easy Drop) 서비스 제공 지역도 강남 또는 잠실, 인천 영동도(리조트) 등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외국인이 많이 사용하는 국내 지도 앱에서 맛집 등 주요 방문지에 대한 사용자 후기(한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영어·중국어 등으로 번역하여 제공한다.

또 해외 신용카드로 모바일앱에서 선불금 충전이 가능한 외국인 전용 교통카드를 입국 비행편에서 판매할 계획이다.

택스리펀 모바일 서비스 지방공항 확대
비수도권도 편리하게 관광할 수 있도록 SRT·KTX 온라인 예매시스템 내 다국어 서비스, 좌석 지정 기능 등을 추가한다.

방한 항공권 구매시 KTX 승차권을 함께 구매할 수 있는 항공-철도 연계 발권 서비스(Rail&Air) 대상역을 현재 9개역에서 14개역(강릉, 평창, 대전 등 추가)으로 확대한다.

아울러 출국시 내국세 환급(Tax-refund)을 쉽게 받을 수 있도록 면세품 반출확인 모바일 서비스 제공을 7개 지방공항까지 확대한다.

관광객을 상대로 한 '바가지요금' 단속을 강화한다. 일부 상인의 바가지요금 징수 등으로 방한관광에 대한 인식이 악화되지 않도록 지자체의 지역축제 물가관리 노력을 ‘지방물가 안정관리 평가’에 반영한다.


민관 합동점검반을 가동해 지역축제, 피서지 등에서의 바가지요금 및 부당 상행위를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