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가족 강요에 약혼한 中 10대 소녀…17일만에 비극

뉴시스

입력 2024.06.18 03:30

수정 2024.06.18 03:30

[서울=뉴시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사진=뉴시스 DB)
[서울=뉴시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사진=뉴시스 DB)
[서울=뉴시스]황소정 인턴 기자 = 중국의 한 10대 소녀가 가족의 강요로 약혼했다가 결국 스스로 목숨을 끊는 비극적인 사건이 일어났다.

지난 1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허난성 출신의 통통(19)은 어머니로부터 만난 지 불과 5일밖에 되지 않은 남성과 결혼하라는 압박을 받았다.

모녀는 고향에서 작은 옷 가게를 운영하고 있었는데, 어머니는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남성과 결혼하면 살기 편하다"며 그에게 결혼을 강요했다.

그는 해당 남성과 결혼하고 싶지 않았지만 어머니와 중매인의 설득으로 결국 약혼을 받아들였다.

남성의 가족은 약혼식에서 27만 위안(약 5130만원)의 결혼 지참금을 지불했고, 중매인은 이 과정에서 4800위안(약 90만원)의 소개비를 받았다.

장녀인 통통은 학교를 중퇴하고 일을 하면서까지 가족을 경제적으로 돕고 동생들을 돌보는 등 배려심과 책임감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약혼식 당일까지도 약혼을 파기하고 싶었지만 중매인은 "6명의 자녀를 둔 홀부모인 어머니에게 돈이 필요하다"며 거듭 만류해 뜻대로 하지 못했다.

그는 끝내 약혼 17일 만에 집 근처 강물에 몸을 던졌다.

그가 사망한 후 약혼자는 그의 어머니에게 결혼 지참금을 돌려달라고 요구했고, 어머니는 지참금 일부인 18만위안(약 3415만원)을 돌려줬다. 당초 남성의 나이는 딸보다 4살 많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8살 연상이었다.


그러자 남성은 어머니의 가게 앞을 차로 막고 확성기를 통해 결혼 지참금을 전액 지불하라고 요구하는가 하면 지역 텔레비전 방송국에 이 이야기를 보도해달라고 요청하기까지 했다.

이 사건이 알려지자 현지 누리꾼들 사이에서 중국에서의 결혼과 여성 인권에 대한 논의가 다시 촉발됐다.
누리꾼들은 "딸이 돈벌이 수단인가?" "지참금 풍습은 없어져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ngs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