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정당

‘민주당의 아버지’... 민생을 위한 협치 함께합시다 [fn영상]

박범준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6.20 15:40

수정 2024.06.20 15:40

추경호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발언



[파이낸셜뉴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법제사법위원장과 운영위원장을 여야가 1년씩 번갈아 맡자고 제안한 원 구성 타협안에 더불어민주당이 '대통령 재의요구권 1년간 중단'을 조건으로 내건 것은 "오만한 말장난"이라고 비판했다.

추 원내대표는 2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민주당은 헌법에 명시된 대통령의 재의요구권을 부정하기 전에 스스로 무책임한 협상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라"며 "애초에 민주당이 다수의 힘을 앞세워 일방적으로 입법 폭주하지 않았다면 대통령의 재의요구권은 행사될 일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이 헌법 제53조에 명시된 재의요구권을 부정하는 것을 보면 그동안 매번 외치던 '법대로'는 민주당 표현을 빌리자면 '아버지 명심대로'였던 것이 분명해진다"라고도 지적했다.

이는 강민구 민주당 최고위원이 어제(19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의 아버지는 이재명 대표"라고 말한 데 빗댄 것이다.

추 원내대표는 "유감스럽게도 그동안 민주당은 단 한 번도 협상안을 제시한 적이 없고, 국회의장도 중재안을 낸 적이 없다"며 "오직 국민의힘만 소수당임에도 여당의 책임감으로, 어떻게든 국회를 정상화하기 위해 계속 타협안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에서나 들을 수 있는 민주당의 아버지 운운하는 황당한 일탈에서 벗어나 정통 민주당으로 돌아오라"고 덧붙였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div id='ad_body3' class='mbad_bottom' ></div> 사진=박범준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artpark@fnnews.com 박범준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