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한자리에 모인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들...

박범준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6.24 13:22

수정 2024.06.24 13:22

국민의힘 당권 주자들의 한 달간의 경쟁 시작...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한 윤상현 의원(왼쪽부터),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나경원 의원,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며 파이팅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한 윤상현 의원(왼쪽부터),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나경원 의원,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며 파이팅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추경호 원내대표, 당대표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나경원 의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윤상현 의원 등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첫번째 공부모임 ‘헌법 제84조 논쟁, 피고인이 대통령 되면 재판이 중단되는가?’에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추경호 원내대표, 당대표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나경원 의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윤상현 의원 등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첫번째 공부모임 ‘헌법 제84조 논쟁, 피고인이 대통령 되면 재판이 중단되는가?’에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추경호 원내대표, 당대표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나경원 의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윤상현 의원 등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첫번째 공부모임 ‘헌법 제84조 논쟁, 피고인이 대통령 되면 재판이 중단되는가?’에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추경호 원내대표, 당대표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나경원 의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윤상현 의원 등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첫번째 공부모임 ‘헌법 제84조 논쟁, 피고인이 대통령 되면 재판이 중단되는가?’에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국민의힘 당권 주자들이 7·23 전당대회를 향한 한 달간의 경쟁을 시작했다.

윤상현 의원과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나경원 의원은 대표 후보 등록 첫날인 24일 국회에서 열린 ‘초선 의원 공부모임’에 나란히 참석했다.

국민의힘 초선은 44명으로, 108명의 당 소속 의원 중 가장 많다.

윤 의원은 “초선이면 열정이 넘칠 때인데 선배들이 못나서 제대로 된 모습을 못 보여 죄송하다”고 몸을 낮춘 뒤 “수도권에서 내리 5선을 하며 느낀 교훈은 줄 서지 말라는 것이다. 권력을 보는 정치가 아닌 국민을 보는 정치를 꼭 해달라”고 강조했다.

원 전 장관은 자신을 ‘25년 전 한나라당 초선’이라고 소개한 뒤 “함께한 초선 정치인들이 지금은 모두 국가와 정당의 주요 지도자로 성장했다”며 “초선 의원 활동을 모든 방향에서 지원하는 활력있는 당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 전 위원장은 “총선 이후 처음 뵙는다”고 운을 뗀 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부각하는 차원에서 자신이 제기한 헌법 84조 논쟁이 모임 첫 주제로 선정된 데 대해 “이런 의미 있는 주제를 선택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초선의 힘으로 국민의힘이 바뀌어야 국민의힘에 미래가 있다”며 “초선들이 소신에 따라 개혁적으로 활동할 장을 펼쳐드리려 전당대회에 출마했다.
다시 한번 축하드리고 표도 부탁드린다”고 지지를 당부했다.

artpark@fnnews.com 박범준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