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LG이노텍, 모바일 카메라 노하우로 ‘車 센싱’ 키운다

김준석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6.24 18:04

수정 2024.06.24 18:04

관련종목▶

차량 센싱 솔루션 사업 역량 강화
CEO 직속 LiDAR사업담당 신설
2030년까지 연매출 2조 달성 목표
LG이노텍 임직원들이 차량 센싱 솔루션 핵심 부품인 '고성능 LiDAR'(왼쪽·오른쪽) 및 '고성능 히팅 카메라 모듈'(가운데)을 선보이고 있다. LG이노텍 제공
LG이노텍 임직원들이 차량 센싱 솔루션 핵심 부품인 '고성능 LiDAR'(왼쪽·오른쪽) 및 '고성능 히팅 카메라 모듈'(가운데)을 선보이고 있다. LG이노텍 제공
LG이노텍이 차세대 성장동력인 차량 센싱 솔루션 분야에서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2030년까지 매출 2조원 달성을 목표로 세우는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

LG이노텍은 이달 초 최고경영자(CEO) 직속 전담조직인 라이다(LiDAR)사업담당을 신설했다고 24일 밝혔다. 기존 광학솔루션사업부 및 최고기술책임자(CTO) 산하에 흩어져있던 LiDAR 개발 및 사업조직들이 LiDAR사업담당 산하로 통합됐다. LG이노텍 관계자는 "LiDAR사업을 직접 챙기고, 역량을 집결해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문혁수 LG이노텍 대표의 의지가 크게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LG이노텍은 2015년부터 LiDAR 사업 전개를 위한 핵심역량을 지속 강화해 왔다. 지난해에는 미국 자율주행 스타트업으로부터 LiDAR 관련 미국 특허 77건을 인수했다. LG이노텍은 LiDAR 관련 특허만 300여건을 보유 중이다. LG이노텍은 LiDAR와 더불어 고부가 차량 카메라 모듈 제품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LG이노텍은 차량 카메라 모듈 사업역량 강화를 위해 올해 초 대만 AOE 옵트로닉스와 지분투자 계약을 체결했다. AOE는 자율주행 시대 수요가 높아지는 고화소 카메라용 핵심 부품 '비구면 유리렌즈'에 특화된 제조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아울러 고부가 제품 확대에도 나섰다. LG이노텍은 올 2월에는 혹한기 차량 카메라 렌즈에 낀 성에를 빠르게 해동하는 '고성능 히팅 카메라 모듈'을 선보이는 등 고부가 차량 카메라 모듈 포트폴리오를 지속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차량 카메라 모듈 시장 선점을 위한 설비투자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LG이노텍은 멕시코 산후안델리오에 위치한 기존 생산법인 인근에 3만평(약 9만9173㎡) 규모 부지를 추가 매입해 지난해 공장 증설에 나섰다. 증설된 신공장에서는 내년 하반기부터 차량 카메라 모듈이 본격 양산될 예정이다.
멕시코를 차량 카메라 모듈 생산허브로 삼은 것은 완성차 고객이 포진한 북미 지역과의 지리적 근접성을 활용해, 고객 대응력을 한층 강화하기 위한 전략이란 분석이 나온다.

장기적으로 LG이노텍은 차량 내·외부를 아우르는 '차량 센싱 토털 솔루션 프로바이더'로서 자리매김하겠다는 전략이다.


문혁수 LG이노텍 대표는 "모바일 카메라 모듈 사업에서 터득한 일등 성공 방정식을 기반으로, 차량 센싱 솔루션 사업을 오는 2030년까지 연매출 2조원 규모 사업으로 육성해 또 하나의 일등 사업으로 키워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석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