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LGD, 업계 첫 노트북용 ‘탠덤 OLED 패널’ 양산

김준석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6.24 18:04

수정 2024.06.24 18:04

LG디스플레이 모델이 노트북용 탠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소개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 모델이 노트북용 탠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소개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가 성능은 높이고 소비전력은 줄인 탠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 노트북용 OLED 시장 공략에 나섰다. 탠덤 OLED는 레드·그린·블루(RGB) 유기발광층을 2개 층으로 쌓는 방식으로 장수명, 고휘도를 구현해 기존 1개 층인 OLED 패널 대비 내구성과 성능이 뛰어나다. 2019년 LG디스플레이가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바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업계 최초로 노트북용 '13인치 탠덤 OLED 패널' 개발을 완료하고 최근 양산을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양산을 시작한 '13인치 탠덤 OLED 패널'은 부품 설계 및 구조 개선 등을 통해 기존 노트북용 OLED 대비 약 40% 얇고, 28% 가벼워져 휴대성을 높였다.
그간 탠덤 OLED는 OLED 소자에 가해지는 에너지를 분산시켜 보다 오랫동안 안정적으로 작동할 수 있어 품질 기준이 까다로운 차량용 OLED에 적용됐다. 노트북 패널에 탠덤 OLED가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탠덤 OLED 패널은 기존 OLED 패널 대비 수명은 2배, 밝기는 3배까지 향상시킬 수 있고, 소비전력은 최대 40% 저감 가능해 일반 노트북뿐 아니라 인공지능(AI) 노트북 등 고성능 IT 기기에도 최적이란 평가를 받는다.

김준석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