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정당

“추경호” 작심 발언...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fn영상]

박범준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7.08 14:39

수정 2024.07.08 14:39

당 대표 후보들에게... 추경호 쓴소리




[파이낸셜뉴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7·23 전당대회에 출마한 당 대표 후보들 간 공방이 격화되는 것을 두고 질타 했다.

추 원내대표는 8일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국민의 관심을 끌고 있다는 점은 고무적”이라면서도 “최근 일어나는 당 대표 후보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행태에 원내대표로서 한 말씀을 드린다”며 이 같이 말했다.

추 원내대표는 “대통령실은 전당대회 과정에 일체 개입하거나 관여하지 않고, 앞으로도 관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후보들도 대통령실을 전당대회에 끌어들이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했다.

추 원내대표는 “총선 이후 당 지도부를 선출하는 첫 전당대회는 당과 국가의 미래, 당의 성찰과 비전이 국민들께 제시되는 가장 중요한 행사”라며 “이러한 공방이 지속된다면 당이 결속하는 게 아니라 분열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는 헌법을 유린하는 거대 야당과의 싸움에 당력을 집중해야 할 때”라며 “전당대회 과정에서 우리의 과도한 당내 갈등을 반기는 사람이 누구일지는 자명하다. 후보자들 모두 선거 이후를 생각하며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임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추 원내대표는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도 당헌·당규에 의거해 엄정하게 선거를 관리해 주길 바란다”며 “과열된 선거일수록, 선관위가 공정하고 엄격한 판단으로 더 이상 후보자들 간 눈살을 찌푸리는 상호 비방 등이 재연되지 않게 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요청했다.

또 “지금 이 자리에 계신 당 지도부와 선배 동료 의원들도 자리와 무게에 맞는 올바른 언행으로 일체의 오해가 없도록 유의해 주시길 바란다”며 “남은 선거운동 기간 도 넘는 행태가 반복되면 원내대표로서 과감히 지적하고 바로잡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과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 참석 하고 있다.<div id='ad_body3' class='mbad_bottom' ></div> 사진=박범준 기자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과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 참석 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artpark@fnnews.com 박범준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