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국힘"해병 특검법, 위헌요소 가득…재의요구 너무나 당연'

뉴스1

입력 2024.07.09 14:50

수정 2024.07.09 14:50

20일 경북 경산시청에서 열린 지역 현안 설명회에서 조지연 국민의힘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조 의원은 이날 오전 영남대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의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 스물 여섯번째, 동북아 첨단 제조혁신 허브' 참석 결과를 소개하며 지역과 관련한 현안을 설명했다. 2024.6.20/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20일 경북 경산시청에서 열린 지역 현안 설명회에서 조지연 국민의힘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조 의원은 이날 오전 영남대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의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 스물 여섯번째, 동북아 첨단 제조혁신 허브' 참석 결과를 소개하며 지역과 관련한 현안을 설명했다. 2024.6.20/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국민의힘은 9일 윤석열 대통령이 해병대원 특검법에 대한 재의요구권(거부권)을 재가한 데 대해 "위헌 요소가 가득한 법률안에 대한 재의요구권 행사는 너무나도 당연한 것"이라고 밝혔다.

조지연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에서 "억지, 생떼, 심지어 자기부정까지 하며 특검만 고집하는 민주당은 순직 해병대원의 안타까운 희생을 더 이상 정쟁의 도구로 삼지 말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의 특검법은 삼권분립과 형사법 체계까지 뒤흔드는 것"이라며 "이런 특검법이 수사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겠느냐"고 했다.

조 원내대변인은 또 문재인 정부 당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수사심의위원회를 만들었다면서 "민주당 스스로 못믿겠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민주당이 특검만 고집하는 의도는 오로지 정부 흠집 내기와 대통령 흔들기에 불과하다"며 "민주당은 안타까운 해병대원의 희생을 더 이상 정치적으로 악용하지 말기 바란다"고 했다.


또한 "국민의힘은 공수처의 빠른 수사를 촉구한다"면서 "순직 해병대원의 희생에 거듭 애도를 표한다"고 했다.

앞서 정부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정기 국무회의를 열어 해병대원 특검법에 대한 재의요구권 행사 건의안을 심의해 의결했다.
국무회의 직후 미국 순방 중인 윤 대통령은 전자서명 방식으로 이를 결재했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