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최동석 "아내 박지윤과 이혼 소식, 나도 기사 보고 알았다"

안가을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7.10 06:46

수정 2024.07.10 13:18

/사진=TV조선
/사진=TV조선

[파이낸셜뉴스]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최동석이 아내 박지윤과 이혼 절차를 밟게 된 것에 대해 “기사를 보고 알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현재 이혼 조정 중이다.

9일 TV조선 ‘이제 혼자다’에 출연한 최동석은 “막상 겪어보면 이혼이라는 게 그 사람과 나의 관계에 대한 것보다 내 삶에 대한 반성의 시간이더라”며 “어느 한쪽이 다 잘못하진 않았을 테니까. 좀 더 객관적으로 보게 되고 생각을 정리하는 계기가 되는 것 같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솔직히 말씀드리면 (이혼에 관해) 제가 결정한 건 없다”라며 “기사를 보고 알았다. 어느 날 외출했다가 돌아왔는데 가족이 집에 안 들어왔다. 그런데 기자 분께 전화가 왔다.
기사가 났는데 알고 계시냐고. 그래서 알게 됐다”고 전했다.

전조 증상이 없었느냐는 질문에는 “물론 사건이 있었지만, 그건 말을 할 수 없다”고 답했다.

최동석은 “가장 마음에 걸리는 건 아이들”이라며 “남녀가 사랑하고 살다가 헤어질 수 있지 않나. 그런데 그게 아이들에게는 ‘상처가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했다. 엄마 아빠가 알려진 사람이다 보니 아이들이 가장 고민된다”고 걱정했다.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 눈물을 보이기도 한 그는 “한 달 가까이 아이들을 못 보다가 저희 집에서 만나고 아이들이 갔었다.
아이들이 먹고 남긴 음식, 벗어두고 간 옷, 던져 놓고 간 수건 등을 못 치우겠더라. 그 흔적이 있으니까 아이들이 옆에 있는 것 같아서 그랬던 것 같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KBS 아나운서 30기 입사 동기인 최동석, 박지윤은 지난 2009년 결혼해 1남 1녀를 뒀다.
그러다 지난해 10월 결혼 14년 만에 이혼 절차를 밟는 중이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gaa1003@fnnews.com 안가을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