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젊은 남자가 아파트 화단에 수상한 걸 묻고 있어요"....신고 받고 캐보니 '깜짝'

안가을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7.10 07:50

수정 2024.07.10 14:25

/사진=JTBC 보도 화면 캡처
/사진=JTBC 보도 화면 캡처

[파이낸셜뉴스] 국제 택배로 마약을 들여와 국내에 유통시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9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최근 경찰은 60억원대 마약류와 마약 원료를 텔레그램으로 유통한 조직원 70명을 붙잡았다.

이들은 샴푸통 안에 마약을 숨겨 국제택배로 들여왔다. 이후 하천 주변이나 아파트 화단 등에 소분해 숨겨 놓으면 중간 유통책이 찾아가 팔았다.

이렇게 마약을 숨겨놓은 곳이 전국에 2000곳이 넘고, 압수한 마약만 60억원어치에 달한다.

이들은 텔레그램으로 범행을 계획, 마약 홍보 채널도 운영했다.


경찰은 지난해 9월 "아파트 화단에 수상한 것을 묻는 젊은 남성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를 시작했다.


화단에는 풍선에 담긴 흰색 가루가 있었고, 폐쇄회로(CC)TV를 추적해 마약 운반책인 20대 남성을 체포했다.

경찰은 필리핀으로 출국한 또 다른 마약 유통책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수배, 여권을 무효화하는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검거된 70명 중 41명은 구속된 상태다.

/사진=JTBC 보도 화면 캡처
/사진=JTBC 보도 화면 캡처

gaa1003@fnnews.com 안가을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