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연예일반

김희철, 65억 넘는 화장실 4개 80평대 강남 집 공개…"전액 혐금으로 사"

뉴스1

입력 2024.07.10 08:10

수정 2024.07.10 08:10

'아침먹고 가' 방송화면 캡처
'아침먹고 가' 방송화면 캡처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방송인 김희철이 으리으리한 자가를 공개했다.

김희철은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수제에서 공개된 '최초공개! 역대급 기괴한 김희철 집 싹 다 공개(두둥) 방보다 화장실이 더 많다고? | 아침먹고 가2 EP.18' 에피소드에서 자신의 집을 공개했다.

이날 장성규는 아침 일찍 김희철의 집을 찾았다. 빨간 침대에서 깨어난 김희철은 "내가 충분히 가렸고 극성팬 막으려고 철저히 보안 지키고 왔다"는 장성규의 말에 "이미 안다, 정보가 빠르다, 예전에는 (팬들이) 집에서 팬티를 훔쳐 가고 그랬다"고 말해 놀라움을 줬다.

이어 장성규는 김희철을 따라 집을 공개했다. 집은 온통 하얀색 벽지로 뒤덮여 있었고, 그 와중에 빨간 침대가 돋보였다.
방들은 텅텅 비어있었고, 수납공간 역시 비어있는 곳이 많았다. 장성규는 "인테리어를 풀로 할 정도면 '자가'를 산 거냐?"고 물었고 김희철은 "자가다, 무조건 나는 내 것인 게 좋다, 무조건 내 것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옷방에는 시계함이 텅텅 비어있었다. 김희철은 왜 시계함이 비어있느냐는 말에 "내가 이 집을 결혼 생각을 하고 왔다, 나는 결혼하면 와이프를 위해서 살고 싶다, 그동안 나를 위해 살았으니까, 이거 다 와이프 칸이다, 와이프만 있으면 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또 다른 방에서는 "내가 결혼하려고 큰집으로 온 거다, 지금 이 방은 아예 안 쓴다, 이 집이 나에게 사치다, 방 3개 화장실이 4개"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아침을 먹으면서 이야기를 나눴다.
김희철은 "솔직히 20대 때 번 돈이 거의 없다, 음악 방송은 마이너스였다, 우리가 인원이 많았다, 예능 백 개 나가면 백만 원 될까 말까였다, 이건 SM이 정산을 해주느냐 안 해주느냐의 문제보다는 그 당시 방송 시스템이 문제였다"고 밝혔다.

본격적으로 돈을 벌게 된 계기는 JTBC '아는 형님'이었다.
김희철은 "'아는 형님'이 되게 고맙다"면서 8~9년 번 돈으로 최소 65억원 이상인 80평대 강남 집을 현금으로 구매한 것인지 묻는 말에 "그렇다"면서 "그럼 현금으로 사지 뭐로 사느냐 집을"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