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매출 3배나 뛰었다" 매일 튀김기 청소 사진 올린 치킨집 근황

한승곤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7.10 10:06

수정 2024.07.10 15:46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파이낸셜뉴스] 매일 튀김기를 세척하는 사진을 온라인에 올려 화제가 된 한 치킨집 근황이 공개됐다. 가게를 청결하게 관리, 유지한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매출이 3배나 뛰었다고 한다.

8일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치킨집 튀김기 청소의 달인’이 소개됐다. 광주광역시에서 치킨집을 운영하는 업주는 5월부터 매일 튀김기를 청소하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사장 박민서 씨(28)는 “친구들과 지인들에게 ‘열심히 산다’는 것을 보여주려고 올린 사진인데 이렇게 관심을 받을 줄 몰랐다”고 말했다.

매출도 뛰었다.
방송에 따르면, 5월 17일 이 치킨집의 매출은 59만 4000원. 그로부터 약 두 달 뒤인 7월 5일 매출은 184만 7900원으로 3배 이상 뛰었다. 박 씨는 “평일에 ‘엄청 최악이다’라고 싶을 땐 30만 원이었는데 지금은 100~180만 원까지 올랐다. (매출이) 정말 많이 뛰었다”고 강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 씨가 가게 문을 열기 전, 직접 튀김기를 청소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청소 전 튀김 망에는 기름때가 눌어붙어 수세미로도 쉽게 지워지지 않는 상태였다. 박 씨는 뜨거운 물을 튀김 망에 가볍게 뿌리고, 헤어드라이어를 사용해 뜨거운 바람으로 구멍에 눌어붙은 기름때 등을 녹였다.

그리고 과탄산소다를 도포한 뒤 뜨거운 물을 붓자, 기포가 올라오면서 눌어붙은 기름때가 깨끗하게 벗겨졌다. 마지막으로 세제를 묻힌 수세미로 기름통까지 깨끗하게 세척했다.

청소하기 가장 힘들다는 튀김 통을 청소할 때는 전날 쓴 기름을 비워낸 뒤 수세미와 안과 밖을 닦아낸다. 그렇게 튀김 통까지 세척을 한 후 인증사진을 찍어 SNS에 올린다.

박 씨는 “매일 새 기름을 쓰고 있다.
기름을 오래 쓰면 치킨이 거무튀튀한 느낌이 난다”고 말했다.

여러 식당을 방문하는 배달 기사도 “돌아다니다 보면 가게마다 (청소 상태가) 심란한데 여기 보면 깨끗하다”며 “기름이 안 좋으면 닭이 시커먼 색인데 (이 치킨집은) 닭 튀겨진 게 하얗다”고 말했다.


박 씨는 “한 달 매출 5000만 원을 찍어보고 싶다”며 “치킨으로 전국구가 되고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hsg@fnnews.com 한승곤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