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과학

22개국서 활약하는 우리 과학기술인 한자리

김만기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7.10 10:25

수정 2024.07.10 16:13

제2회 세계 한인 과학기술인 대회
11일까지 국내 과학기술인과 교류
10일 한국과학기술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제2회 세계 한인 과학기술인 대회'에 참석한 주요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10일 한국과학기술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제2회 세계 한인 과학기술인 대회'에 참석한 주요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파이낸셜뉴스] 해외 22개국에서 활약하고 있는 한인 과학기술인을 초청, 서울 강남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연구성과를 교류하는 자리가 펼쳐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종호 장관은 10일 한국과학기술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제2회 세계 한인 과학기술인 대회'에서 "한인 연구자들의 귀중한 지식과 경험이 국내 연구 현장에 확산될 수 있도록 공동연구와 인력교류의 기회를 적극 확대해 나가겠으며, 더 많은 국내 연구자들이 세계로 진출하여 성장하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전 세계적으로 과학기술 블록화가 심화되면서 첨단기술을 둘러싼 전략적 협력과 연대의 중요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각국에 단단한 뿌리를 내리고 활동하는 한인 과학기술인이 협력과 교류의 주인공이자 선두주자"라고 밝혔다.

개회식 직후 미국과학진흥협회(AAAS) 윌리 E. 메이 회장이 '우리의 변화하는 기후: 사람과 지구에 이로운 새로운 기술의 필요성'을 주제로 기조강연에 나섰다.
또 과기정통부 구혁채 기획조정실장이 국내·외 한인 연구자들에게 과기정통부의 과학기술 국제협력 추진 현황과 향후 정책 방향에 대해 소개했다. 11일까지 기술별 연구 동향 및 전망을 소개하는 학술(8개) 분과, 연구개발(R&D) 혁신, 국제협력, 차세대 인력양성 등에 대한 3개 정책 분과, 세계 여성과학기술인 포럼, 산·학·연 테크포럼 등 4개 협력 분과를 운영해 총 15개의 다양한 주제를 논의한다.

특히, 이날 오후 '정책 분과Ⅱ : 글로벌 과학기술 협력'에서는 과기정통부 임요업 과학기술혁신조정관이 '과학기술 국제협력 확대를 위한 국가 혁신'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고, 국내·외 과학기술인, 19개 재외과협 회장과 함께 국제 공동연구 확대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개회식에는 국내 및 해외 22개국 한인 과학기술인, 해외석학,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과총 이태식 회장의 개회사, 독일 과협 배동운 회장의 재외한인 과학기술인 대표인사, 과기정통부 이종호 장관의 축사 및 이인선 의원, 김소희 의원, 이준석 의원, 박충권 의원의 격려사가 이어졌다.

한편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의 선구자인 성균관대학교 박남규 교수가 2024년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에 선정돼 이날 대통령 상장과 상금을 시상했다.
지난 9일에는 청년 과학기술인의 도전과 역할을 주제로 한 '차세대 리더스 포럼', 이제형 스트라티오 대표의 특별강연, 참석자 환영 만찬이 있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