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알바로 번 600만원 남기고 떠났다…"못다 이룬 꿈, 후배들에게"

김주리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7.10 14:53

수정 2024.07.10 14:53

대구대 故 차수현씨 마지막 바람
고인 아버지가 장학금으로 기탁
/사진=대구대학교
/사진=대구대학교

[파이낸셜뉴스] 교사를 꿈꾸다 대장암으로 세상을 떠난 대학생이 아르바이트로 번 돈을 후배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내놨다.

10일 대구대에 따르면 생물교육과 故 차수현(22) 씨의 아버지 차민수(55) 씨가 생전 교내 샌드위치 가게에서 딸이 아르바이트하며 모은 600만원을 딸의 꿈을 대신 이뤄 줄 후배들에게 써 달라며 대학 발전기금으로 전달했다.

입학과 동시에 찾아 온 질환…병세 악화해 대장암으로

수현씨는 2021년 교사가 되려는 꿈을 안고 대구대 사범대학 생물교육과에 입학했지만 입학과 동시에 건강 검진을 통해 '가족성 선종성 용종증' 진단받았다.

이 병은 대장이나 직장에 수백 개에서 수천 개의 선종이 생기는 질환으로 20여 년 전 수현씨의 아버지 차씨도 같은 병으로 투병해왔다.

대장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큰 병이었지만 수현씨는 후유증이 큰 수술보다는 자연치유 쪽을 택하고 3년간 한 학기도 쉬지 않고 학업에 매진했다. 교수 연구실에서 연구 학생으로 활동했고 교내 한 샌드위치 가게에서 아르바이트하며 꿋꿋이 캠퍼스 생활을 이어갔다.


그러던 중 병세가 악화한 수현씨는 지난해 크리스마스쯤 대장암 4기 진단을 받았고 지난달 초 끝내 숨을 거뒀다.

"생전 후배들 꿈 돕고 싶어해…교사 길 가는 학생들에 응원됐으면"

수현씨는 생전 차씨에게 아르바이트를 통해 모은 돈을 자신이 이루지 못한 꿈을 후배들이 대신 이룰 수 있도록 돕는 데 쓰면 좋겠다고 제안했다고 한다.


차씨는 "교사가 되기 위해 열심히 공부하는 학생들을 보고 있으면 모두 딸처럼 느껴진다"면서 "딸의 소중한 뜻이 담긴 돈이 교사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후배들에게 작게나마 응원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정호 대구대 부총장은 "자식 잃은 부모의 마음을 헤아릴 수 없겠지만 같은 학과 교수로서 제자를 잃은 마음 또한 황망하기 그지없다"면서 "수현 학생의 못 이룬 꿈이 캠퍼스에 잘 간직되고 후배들에게 전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구대는 수현씨가 평소 생활했던 사범대학 건물과 아르바이트를 했던 가게 근처에 있는 벤치에 수현씨 이름과 추모 문구를 넣어 그의 소중한 꿈을 기리기로 했다.

/사진=대구대학교
/사진=대구대학교


rainbow@fnnews.com 김주리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