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모바일

10~30대 여성 아이폰만 쓴다더니 진짜였네.. 갤럭시는? [1일IT템]

구자윤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7.11 06:00

수정 2024.07.11 06:00

뉴진스의 아이폰 광고 캡처
뉴진스의 아이폰 광고 캡처

10대부터 20대, 30대 여성들의 아이폰 선호 현상이 더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국갤럽이 이달 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986명을 대상으로 현재 쓰는 스마트폰 브랜드를 물은 결과 18~29세 여성 응답자 75%는 애플 아이폰을 사용한다고 답했다. 작년(71%)보다 아이폰을 쓴다는 비중이 더 증가했다. 또한 30대 여성도 아이폰을 사용한다고 답한 비율이 59%로 전년(47%)보다 급증했다.

10~30대 여성 아이폰만 쓴다더니 진짜였네.. 갤럭시는? [1일IT템]

같은 연령대의 남성을 살펴보면 18~29세 남성도 아이폰을 쓴다고 답한 비율이 55%에 달했다. 반면 30대 남성은 아이폰 사용자가 32%에 그쳤다.
응답자 전체로 보면 삼성이 69%, 애플 23%, LG 6%, 그 외 브랜드 0.4% 순이다.

갤럽은 “삼성, 애플, LG 비중은 작년과 다름 없다”며 “LG는 2021년 4월 스마트폰 사업 철수를 결정하면서 향후 4년간 A/S를 제공한다고 밝혔는데, 기존 LG폰 사용자 일부는 쓰던 폰을 지금도 고수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아이브 멤버 안유진이 아이폰으로 셀카를 찍는 모습. 안유진 인스타그램 캡처
아이브 멤버 안유진이 아이폰으로 셀카를 찍는 모습. 안유진 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현재 사용 스마트폰 브랜드를 연령별로 보면 20대에서는 애플 강세, 30대에서는 애플·삼성 각축, 40대 이상에서는 삼성이 지배적(50·60대 86%)”이라며 “애플은 저연령일수록(20대 64%), LG는 고연령일수록(70대 이상 19%) 많이 쓴다”고 분석했다.

또한 스마트폰 사용자 중 68%는 다음에 구입할 스마트폰 브랜드로 삼성을, 22%는 애플을 선택했다. 특히 18~29세 여성 72%는 다음에 아이폰을 사겠다고 답했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 사장이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갤럭시 언팩 2024' 행사에서 갤럭시 AI를 결합한 '갤럭시 Z 폴드6'와 '갤럭시 Z 플립6'를 공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 사장이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갤럭시 언팩 2024' 행사에서 갤럭시 AI를 결합한 '갤럭시 Z 폴드6'와 '갤럭시 Z 플립6'를 공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특히 눈에 띄는 점은 쓰던 제품을 계속 쓰려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10년 전인 2014년 갤럭시와 아이폰 재구매 의향률은 60% 안팎이었으나 2021년부터는 90%에 육박할 정도다.
갤럽은 “일상에서 다양한 스마트폰 기반 플랫폼 서비스 사용 경험과 데이터가 누적되면서 다른 운영체계로 쉽사리 이전하지 못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며 “저연령대에서 어떤 브랜드의 스마트폰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미래 스마트폰 점유율이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는 전날 ‘갤럭시 언팩’에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플립6·폴드6를 공개해 10~30대 여성의 관심을 끌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MZ 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서울 강남대로 중심 상권에 대규모로 체험형 플래그십 스토어 ‘삼성 강남’을 오픈했지만 기대만큼의 반응은 얻지 못하고 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