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은행

KB국민은행, 내일부터 전세대출 금리 0.2%p 높인다

박소현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7.10 19:57

수정 2024.07.10 19:57

주담대 올린 지 1주일 만 전세대출 금리 인상

지난 7일 서울 시내의 한 은행 앞에 주택담보대출 안내 현수막이 걸려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7일 서울 시내의 한 은행 앞에 주택담보대출 안내 현수막이 걸려있다.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KB국민은행이 오는 11일부터 대면·비대면 전세자금대출 금리를 최대 0.2%p 인상한다고 10일 밝혔다.

국민은행이 지난 3일 주택담보대출을 비롯한 가계 부동산담보대출 가산금리를 0.13%p 올린 지 1주일 만에 전세자금 대출 금리도 높이기로 했다.

이번 금리 조정 대상 상품은 △KB주택전세자금대출 △KB전세금안심대출 △KB플러스전세자금대출 △KB스타 전세자금대출(비대면 전용)로, 상품별 인상 폭은 0.10%∼0.20%p다.

신한은행도 이날 고정형 주담대 5년 금리 0.05%p를 오는 15일부터 인상한다고 결정하며 금리 인상 행렬에 합류했다.


우리은행은 오는 12일부터 고정형 주담대 금리와 전세자금대출 2년 고정금리를 0.1%p씩 상향 조정할 예정이다.

하나은행도 지난 1일부터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0.2%p 높였고, 9일 인터뱃은행 케이뱅크 역시 아파트담보대출 갈아타기 상품 중 주기형 금리(5년 변동)를 0.1%p, 전세자금 대출 금리를 최대 0.15%p 각각 인상했다.

은행들이 잇따라 대출금리 인상에 나서는 것은 금융당국이 가계대출 증가세를 우려하며 은행권에 가계대출 총량제 관리 압박을 가하고 있어서다.
금융당국은 지난 3일 은행 가계대출 담당 부행장을 모은 데 이어 이날은 은행 가계대출 담당 실무진을 불러 가계대출 점검회의를 열었다.

한국은행 통계에 따르면 은행권 지난달 주택담보대출 증가 폭(+6조3000억원)은 지난해 8월(+7조원) 이후 10개월 만에 가장 컸다.


올해 상반기 누적 증가 규모(+26조5000억원)는 지난 2021년 상반기(+30조4000억원) 이후 3년 내 최대 기록이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