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부동산일반

"전세가 7억이에요"..서울 9억원 넘는 아파트 거래 폭발한 이유

김수연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7.11 10:04

수정 2024.07.11 10:04

올 1~5월 1만8830건 거래..통계이래 최대
서울 인왕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와 주택가 모습./사진=연합뉴스
서울 인왕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와 주택가 모습./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서울의 9억원 이상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10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을 살펴본 결과 올해 1~5월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 1만8830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9억 이상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9870건으로 이는 국토교통부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6년(매년 1~5월 기준) 이래 가장 많은 거래량이다.

똘똘한 한채 선호.. 실거래가도 상승세

서울 9억원 이상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지난 2006년 1064건에서 오름세를 보이다 2021년 1~5월 9608건을 기록했다. 이후 2022년 3077건으로 하락했다가 지난해 6406건으로 상승세를 보였고, 올해 역대 최다로 집계됐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에서 9억 이상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가장 많은 곳은 송파구로 1298건의 거래량을 보였다.
이어 강남구 1087건, 성동구 889건, 서초구 841건, 마포구 749건, 강동구 732건, 동작구 587건, 영등포구 582건, 양천구 430건, 광진구 321건 등 순이었다.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송파구 잠실동 '레이크팰리스' 전용면적 84.82㎡는 지난해 5월29일 같은 층이 20억7500만원에 거래됐다. 그러나 1년 만에 가격이 7.5%(1억5500만원) 올라 지난 5월25일 22억3000만원(5층)에 계약됐다.

강남구 도곡동 '역삼럭키' 전용 84.97㎡의 경우 지난 5월30일 19억2500만원(8층)에 계약됐다. 지난해 5월13일 17억8000만원(9층)에 거래된 지 약 1년만에
가격이 1억4500만원 오른 셈이다.

성동구 옥수동 '옥수삼성' 전용 84.82㎡도 지난해 5월6일 13억5000만원(13층)에 거래됐지만, 지난 5월4일 가격이 1억5500만원 뛰어 15억500만원(10층)에 거래됐다.

서울 아파트 전세 평균 6억 넘어.. 내집마련 수요도

9억 이상 아파트 거래가 늘어난 데에는 전세가격 상승이 큰 몫을 한 것으로 보인다.
KB부동산에 따르면 5월 말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 평균가격은 6억477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2022년 6억원대에서 2023년 5억원대까지 떨어졌다가 다시 6억원대로 올라선 것이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아파트 전셋값과 분양가가 오르고 있는 데다 종합부동산세 규제 완화 움직임도 보이는 만큼 서울 똘똘한 한 채 아파트 매수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사진=경제만랩 제공,연합뉴스
사진=경제만랩 제공,연합뉴스


newssu@fnnews.com 김수연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