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나경원 "한동훈 입, 판도라의 상자…대통령 탄핵 밑밥 던져줘"

연합뉴스

입력 2024.07.11 11:11

수정 2024.07.11 11:11

"원희룡, 왜 독립된 정치인 못 되나…저를 지지하고 물러나야"
나경원 "한동훈 입, 판도라의 상자…대통령 탄핵 밑밥 던져줘"
"원희룡, 왜 독립된 정치인 못 되나…저를 지지하고 물러나야"

대화하는 나경원·한동훈 후보 대화하는 나경원·한동훈 후보 (광주=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국민의힘 나경원·한동훈(오른쪽) 대표 후보가 8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4차 전당대회 광주·전북·전남·제주 합동연설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4.7.8 utzza@yna.co.kr (끝)
대화하는 나경원·한동훈 후보 대화하는 나경원·한동훈 후보 (광주=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국민의힘 나경원·한동훈(오른쪽) 대표 후보가 8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4차 전당대회 광주·전북·전남·제주 합동연설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4.7.8 utzza@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국민의힘 나경원 대표 후보는 11일 한동훈 후보의 '당무 개입' 발언을 겨냥, "대통령 탄핵의 밑밥을 깔아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후보는 이날 채널A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한 후보의 입이 판도라의 상자가 됐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한 후보가 '김건희 여사 문자 무시' 논란에 '당무 개입', '국정 농단' 등의 표현을 동원해 반박한 점을 거론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을 형사 기소한 사람이 한동훈 당시 특검 검사였다. 그때 우리가 듣지도 보지도 못했던 당무 개입, 국정 농단이란 표현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 것이 다 탄핵으로 연결된다. 한 후보 입으로 밑밥을 깔아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 후보는 한 후보가 지난 1월 당시 이관섭 대통령비서실장으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았던 사실을 공개했던 것을 짚으면서 "이것도 당무 개입이고, 박 전 대통령을 기소할 때 써먹었던 얘기다.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협박 아니냐"고 되물었다.

이어 "한 후보가 본인 살자고, 정권 자체를 위험에 빠뜨리는 것 아니냐"며 "이재명 전 대표와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탄핵을 막기는커녕, 우리를 분열시켜 대통령 탄핵이 이뤄지는 것을 방조하는 것 아닌가"라고 우려했다.

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 탄핵 청원 청문회를 추진하는 상황과 연결 지어 보수 진영의 '탄핵 트라우마'를 자극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나 후보는 김 여사와 진중권 교수의 통화 내용까지 공개된 점을 거론하며 "이런 것이 정권에 부담이 될 수 있다"며 "정의당 당원 출신인 그분의 입까지도 우리 전당대회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통탄할 일"이라고 말했다.

원희룡 후보를 향해서는 "(전당대회에) 왜 나왔는지 모르겠다"며 "왜 독립된 정치인이 못 되느냐. 국토부 장관으로 열심히 했으면 이제 스스로 독립해야지, 왜 맨날 업혀 가려고 하느냐"고 비꼬았다.

나 후보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 나온 여론조사에서도, 역시 한 후보와의 양자 대결에서는 제가 원 후보에 더 앞섰다"며 "'결승 후보는 나경원'이 확실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비한(非韓) 후보 연대설에 대해선 "지금도 연대설을 지지하는 분들이라면 이쯤에서 원 후보가 저를 지지하고 물러나야 한다고 말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조금이나마 한 후보를 꺾을 수 있는 후보에게 힘을 보태라"고 말했다.

air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