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한동훈 불참' 보수포럼서 3인 후보 구애…"이재명 끌어내려야"

뉴스1

입력 2024.07.11 11:54

수정 2024.07.11 11:54

나경원(왼쪽 두번째), 윤상현(오른쪽)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열린 투게더 포럼에 참석해 손뼉을 치고 있다. 2024.7.11/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나경원(왼쪽 두번째), 윤상현(오른쪽)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열린 투게더 포럼에 참석해 손뼉을 치고 있다. 2024.7.11/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서울=뉴스1) 박소은 장시온 기자 = 나경원·원희룡·윤상현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당심 공략을 위해 보수진영 모임에 얼굴을 비쳤다. 당원들이 모인 장소에서 "이재명 전 대표를 끌어내리겠다", "공천을 혁명하고 줄세우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11일 여권에 따르면 나·원·윤 후보는 이날 오전 총선 참패 후 대안을 모색하는 보수 진영의 포럼인 '투게더 포럼'에 참석했다. 가장 먼저 포럼에 참석한 원 후보는 함운경·이상규 최고위원 후보와 포옹했고, 이후 도착한 나·윤 후보 또한 지지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등 표심을 다졌다.


오는 23일 예정된 전당대회에서 투표권을 행사할 당원들이 모인만큼, 각 후보들은 이를 의식한 발언을 이어갔다. 원 후보는 "총선 패배로 국민의힘과 대한민국 자유우파가 큰 위기에 처했다. 탄핵 밑밥을 스스로 깔면 안된다. 갈라지면 안된다"며 "함께 대통령을 지켜야 한다. 책임당원과 원외당원이 함께 하는 데, 나라를 바로 세우는 데 힘을 모아달라"고 강조했다.

나 후보는 "이재명 전 대표를 위시한 민주당의 의회 탄핵 폭주를 막아내야 한다. 끌어내리기 전문은 나경원이다"라며 "자꾸 친윤, 친윤 하는데 지금도 친한 빠르게 줄서고 있다. 권력자가 아닌 국민에게 줄서는 공천 혁명을 이루겠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 또한 "저와 거의 똑같은 공천 혁명을 강조해주셨다. 나 후보와 저의 공통점은 민주당을 싸워서 이긴 것이고, 당원들 자존심을 세운 것"이라며 "수구꼴통, 타락 집단으로 인식하고 있는 보수의 의미부터 깨야 한다. 우리가 지금 필요한 게 뭔지, 혁신 보수가 뭔지 삶의 양식이 무엇인지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이날 투게더 포럼에 한 후보는 참석하지 않았다. 오후 예정된 티비토론회 준비를 위함이다.

나 후보는 투게더 포럼 이후 기자들과 만나 "비상대책위원회도 그렇고 선거관리위원회도 그렇고 우리 당은 너무 힘 센 사람에게 줄세우기가 심하다"며 "한 후보 지난 토론회 때 문자를 보면서 컨닝하더라. 모든 상황이 한 후보에게 유리하게 돌아간다. 러닝메이트도 마찬가지"라고 꼬집었다.

윤 후보도 이후 기자들과 만나 김건희 여사의 문자 읽씹(읽고 무시) 논란 관련한 질문에 "지금 야당의 프레임은 '국정농단'이다.
그 프레임에 걸려들어서 국정농단이라는 표현을 쓸 필요가 있나 그런 생각을 한다"고 짚었다.

이어 이번 전당대회가 결선투표로 갈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 "그렇게 되지 않을까 보고 있다.
국민 여론, 지지층 여론, 당원 여론 차이가 많다"고 답했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