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부동산일반

출산장려금 자녀 1인당 1억...부영그룹, 대통령 표창 받았다

이종배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7.11 15:36

수정 2024.07.11 15:36


11일 서울 중구 소공동 서울 웨스턴조선호텔에서 열린 '인구의 날 기념행사'에서 이희범 부영그룹 회장(오른쪽)이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으로부터 대통령 표창을 받고 있다. 부영그룹 제공
11일 서울 중구 소공동 서울 웨스턴조선호텔에서 열린 '인구의 날 기념행사'에서 이희범 부영그룹 회장(오른쪽)이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으로부터 대통령 표창을 받고 있다. 부영그룹 제공

[파이낸셜뉴스] 자녀 1인당 출산장려금 1억원을 지급해 화제를 모은 부영그룹이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11일 부영그룹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주관으로 이날 서울 웨스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13회 인구의 날 기념행사'에서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이희범 회장은 "저출산 문제해결을 위해 출산장려금 지급을 결정한 이중근 회장님의 뜻처럼 부영그룹이 마중물이 돼 기업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우리 사회의 가장 큰 문제인 인구감소 문제가 조속히 해결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부영그룹은 출산한 임직원 66명의 자녀 70명에게 1인당 1억원씩 총 70억원의 출산장려금을 지급해 화제를 모았다.
이후 정부 차원에서도 관련 세제를 정비하는 등 적잖은 파급효과를 미친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한편 부영그룹은 이 외에도 주택 할인, 자녀 학자금 전액 지원, 직계가족 의료비 지원, 자녀수당 지급 등의 복지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ljb@fnnews.com 이종배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