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일반경제

"물막이판 설치 부진에"...한 총리 '특단의 조치'

이보미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7.11 17:11

수정 2024.07.11 17:15

집주인 반대 등 물막이판 설치 부진
"구청별 휴대용 물막이판 확보해야"
은평소방서 찾아 직원 격려하고 점검
한덕수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마포구 침수취약 주택가를 방문해 침수방지대책을 점검하며 창쪽이 투명한 신형 물막이판 장착을 시연하고 있다. 왼쪽 아래는 구형 물막이판. 연합뉴스 사진
한덕수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마포구 침수취약 주택가를 방문해 침수방지대책을 점검하며 창쪽이 투명한 신형 물막이판 장착을 시연하고 있다. 왼쪽 아래는 구형 물막이판. 연합뉴스 사진

한덕수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마포구 침수취약 주택가를 방문해 침수방지대책을 점검하며 물막이판 설치현황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
한덕수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마포구 침수취약 주택가를 방문해 침수방지대책을 점검하며 물막이판 설치현황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
[파이낸셜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침수에 취약한 반지하 주택가를 찾아 투명 물막이판 설치 등 재난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한 총리는 11일 서울시 마포구 주택가를 찾아 투명 물막이판 설치 등 침수방지대책 추진상황 등을 점검하면서 "무엇보다 반지하 주택 등 지하 공간에서 인명 피해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물막이판이 위험 상황에서 제 기능을 다할 수 있도록 정확하게 설치됐는지 지속해서 점검하고, 주민들에게 사용 방법을 적극적으로 안내하라고 지시했다.

총리실 관계자는 "침수 우려가 높은 반지하 주택에 물막이판 설치가 부진한 데, 마포구는 100% 설치 완료했다"며 "채광과 미관을 대폭 개선한 '투명 물막이판'이 주민 설득 성공 비결"이라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집주인 반대 등으로 불가피하게 물막이판 설치가 지연되고 있는 반지하 주택을 위해 구청별로 이동식 휴대용 물막이판을 충분히 확보하고 구비장소, 사용방법 등에 대한 철저한 주민 교육과 홍보를 강화하라"로 당부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은평소방서를 방문해 근무자들을 격려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
한덕수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은평소방서를 방문해 근무자들을 격려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
한 총리는 서울 은평소방서를 찾아 운용중인 발전배수차를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한 총리는 “재난 발생 시 유관기관 간 협업이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지자체·경찰과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며 “재난안전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소방대원들의 안전에도 각별한 관심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