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정당

국힘 당권주자 4명 "정권재창출 위해 尹 대통령 당적 포기 안돼"

정경수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7.11 18:32

수정 2024.07.11 18:32

국민의힘 나경원(왼쪽부터), 원희룡, 한동훈, 윤상현 당 대표 후보가 11일 서울 중구 MBN 스튜디오에서 열리는 2차 당 대표 후보 방송토론회에 앞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연합 지면화상
국민의힘 나경원(왼쪽부터), 원희룡, 한동훈, 윤상현 당 대표 후보가 11일 서울 중구 MBN 스튜디오에서 열리는 2차 당 대표 후보 방송토론회에 앞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연합 지면화상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4명이 정권 재창출을 위해서라도 윤석열 대통령의 당적 포기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11일 MBN 주최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자 2차 토론회 중 '정권 재창출을 위해 윤석열 대통령 당적 포기가 필요하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나경원 후보는 "저희는 대통령 탄핵을 경험한 정당이다. 대통령의 성공과 우리의 재집권은 다 연관이 있다.
어떻게 보면 똑같이 같이 가는 것"이라며 "대통령만 떼어놓고 우리는 깨끗하다 잘했다고 하면 결코 표를 얻을 수 없다. 당적 포기가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윤상현 후보는 "이명박(MB) 정부 말기에 대통령 지지율이 떨어지면서 당시 MB 측근인 정두언, 정태근 의원이 MB 탈당을 요구했다"며 "그런데 제가 반대했다. 뺄셈 정치가 아니고 덧셈정치를 해야 된다. 아무리 대통령이 잘못하더라도 자산과 부채를 같이 가져가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원희룡 후보는 "대통령이 밉든 곱든 지지율이 떨어졌든 함께 변화하고 지지율을 회복해야 정권이 재창출된다"며 "대통령 인기가 떨어졌다고 해서 섣부른 차별화하면서 당정 충돌하면 필패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특검은 제삼자가 됐든 누가 됐든 임명되면 탄핵의 길로 가게 된다"며 "그런 주장을 무책임하게 하는 후보가 다른 길을 혼자 걷고 있다"고 한 후보를 겨냥했다.

한동훈 후보는 "윤석열 정부가 성공해야 정권 재창출이 가능하다. 우리 지지층의 강렬한 열망은 정권 재창출이다.
그걸 위해선 윤석열 정부가 성공해야 하고 제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theknight@fnnews.com 정경수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