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사설

[fn사설] 생산라인 멈추겠다는 삼성 귀족노조의 해국(害國)행위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7.11 18:36

수정 2024.07.11 18:39

집행부 "라인 세워야 반응 있을 것"
강성 돌변 배경에 민노총 개입 의혹
삼성전자 최대 노조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전삼노)이 총파업에 돌입한 지난 8일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정문 앞에서 총파업 결의대회에 참가한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 최대 노조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전삼노)이 총파업에 돌입한 지난 8일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정문 앞에서 총파업 결의대회에 참가한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전삼노)이 1969년 창사 이래 처음으로 무기한 파업을 벌이고 있다. 처음에는 사흘 동안만 하는 듯하더니 바꿨다. 더욱이 생산라인을 세우는 것이 파업 목표라는 황당한 주장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노조라고 해서 노동 3권을 침해받을 수 없고 보장되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어떤 기업이라도 노조를 결성하고 단체교섭을 해서 파업이라는 단체행동을 할 권리가 있다. 그러나 파업도 시기와 환경을 보면서 해야 한다.

우선 삼성전자는 현재 매우 중대한 위기상황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반도체 산업은 세계 각국이 나라의 명운을 걸고 예산과 인력을 쏟아부으며 전쟁 같은 경쟁을 벌이고 있는 업종이다. 국가와 기업, 사원이 총력을 모아 대응해도 모자랄 중차대한 국면이다.

야당에서도 반도체 산업의 중요성을 인식, 세금 혜택 등 지원방안 마련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국가 기간산업과도 같은 반도체 산업을 키우기 위해 전 국민이 일심동체로 나서고 있는 마당이다. 국민의 혈세가 들어가는 것은 말할 것도 없다.

삼성전자는 현재 파운드리와 고대역폭메모리(HBM) 사업에서 대만의 TSMC 등 경쟁업체에 뒤지고 있다. 하루빨리 격차를 따라잡고 시장점유율을 높여야 한다. 이런 판국에 생산라인을 세우는 것을 목표로 파업을 벌이는 게 되기나 할 말인가. 지도부는 원하는 바를 얻기 위해 HBM 포토(장비)를 세우자고 한다. 명백한 해사(害社) 행위이며 나아가 해국(害國) 행위다.

노조가 원하는 것은 물론 처우개선이다. 5.1% 인상에서 더 올리고, 성과급 제도도 개선을 요구한다. 삼성전자는 이미 평균연봉이 업계 최상위인 기업이다. 귀족노조 중의 귀족노조다. 세계적 불황으로 반도체 수출이 급감하는 바람에 지난해 실적이 급락했다. 그러면 임금인상은 최소한으로 하고 성과급은 주지 않는 것이 이상한 일이 아니다. 기업이 수익을 내면 임금과 성과급을 많이 주고, 손실을 내면 그 반대여야 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

무노동·무임금을 내세웠던 노조는 그마저도 파기했다. 전체 노조원의 약 25%가 파업에 참여하고 있는데, 예상보다 높은 수치다. 노조의 돌변에는 민주노총의 배후조종이 작용하고 있다는 의심이 든다. 한국노총 산하인 전삼노는 이번 파업을 하면서 민주노총 선동꾼들을 강사로 초빙해 노조원들을 선동하고 있다고 한다. 장차 민주노총으로 소속을 갈아타려는 속셈일 것이다.

전삼노의 파업은 삼성전자의 신인도를 떨어뜨려 삼성전자의 피해에 끝나지 않고 국가적 손실로 이어질 것이다. 당장 파업을 멈추고 생산 현장으로 돌아가야 하는 이유다.
민주노총은 더 이상 노조원들을 선동하지 말고 손을 떼야 한다. 어느 국민도 억대 연봉을 받는 노조원들의 파업에 동의하지 않을 것이다.
내가 낸 세금으로 삼성전자 사원들의 봉급을 올려주는 일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다.

fnSurvey